공산주의가 실패했다고? 그럼 자본주의는?… 책 ‘자본주의 동물농장’
책 ‘자본주의 동물농장’
책 ‘자본주의 동물농장’ⓒ기타

조지 오웰은 책 ‘동물농장’을 통해 전체주의 혹은 공산주의 사회를 비판했다. 냉전시기 공산주의 사회를 비판한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은 자본주의의 승리를 상징하는 우화처럼 여겨졌다. 하지만 자본주의로 일색화된 지금 우리는 새로운 고민에 빠지고 있다. 자본주의는 과연 안녕한 것일까? 이런 질문에서 이 책 ‘자본주의 동물농장’은 시작되고 있다. 미국 작가 존 리드는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을 패러디해 자본주의를 비판한다.


자본주의 방식의 유토피아는 성공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을 기초로 쓰여 졌다. 동물농장을 번역한 바 있는 문학평론가 도정일은 “오웰의 ‘동물농장’이 남긴 큰 질문은 세 가지다. 평등사회 건설의 기획은 반드시 실패하는가? 자유, 평등, 정의의 사회를 만드는 일은 가능한 일인가? 가능하지 않다면 인간에게 남는 희망은 무엇이며 그가 할 일은 무엇인가? 존 리드의 기발한 풍자우화 ‘자본주의 동물농장’은 오웰의 ‘동물농장’이 다루지 않았던 이런 도전적 질문들 앞으로 지금 이 시대의 독자들을 초대한다. 자본주의 방식의 유토피아는 성공할 수 있을까?”라며 이 책을 소개했다.

이 소설은 원작이 끝 부분에 새로운 이야기를 덧붙여 마치 후속편처럼 보이게 구성된 풍자소설이다. 동물농장이 세워진 후 여러 해가 흘렀다. 늙은 돼지들은 하나둘 죽어갔다. 농장의 미래는 불투명했고, 동물들은 불안에 떨었다. 그때 농장 정문에 낯선 그림자가 비친다. 인간의 옷을 입고 두 발로 걷는 자, 서류 가방을 든 자. 외양간 전투의 일등 동물 영웅, 추방당했던 돼지 스노볼이다. 이상주의자 돼지인 스노볼이 농장으로 돌아온 것이다. 원작이 공산주의의 실패를 다루고 있기에 작가는 그럼 공산주의가 아닌 자본주의 방식대로 세상을 운영하면 어떻게 될지 가정한다. 원작엔 동물농장의 계명이 등장한다. 그 가운데 마지막 계명은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동물들은 더욱 평등하다”이다. 공산주의에 대한 풍자다. 이 구절이 소설에선 이렇게 바뀐다. “모든 동물은 평등하게 태어났다. 무엇이 되느냐 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 결정한다.”


정교한 유혹의 언어에 세뇌당한 동물들

스노볼은 이런 계명이 상징하듯 혁명가로 돌아온 것이 아니라 자본가가 되어 마을로 다시 돌아왔다. 스노볼은 인간 마을에서 배워온 ‘더 나은 길’을 펼칠 것을 동물들에게 약속한다. 온수와 전깃불, 전기난로, 에어컨, 창문이 달린 축사 방…… 이를 실행하기 위해 스노볼과 박사 학위를 받은 의사이자 법률가이자 건축가인 염소 토머스는 ‘쌍둥이 풍차’의 설계도를 그려나간다. 농장 동물들은 두 발로 걷는 법과 옷 입는 법, 알파벳을 익히고, 스노볼의 리더십에 따라 화폐의 특성을 알아간다. 곧 농장 밖 삼림지대 동물에게까지 ‘성공과 기회의 땅’인 동물농장에 관한 소문이 퍼져나갔으며, 많은 동물들이 ‘꿈’을 찾아 동물농장으로 이주해온다.

스노볼은 거대한 변화의 일환으로 동물농장을 동물장터(animal fair)로 탈바꿈시키기로 결심한다. 그곳은 갖가지 재주를 가진 동물 공연자와 온갖 놀이시설, 범죄자가 자신의 죄를 고백하는 공연으로 채워진 거대한 테마파크였다.

그리고 소설 속 주간지 ‘데일리 트로터’는 늘 ‘역경을 이겨낸 승리’를 제시하며 동물들에게 계속 전진하라는 충동을 설파한다. 성공의 사례는 너무나 극소수였음에도, 새로운 이민자의 물결은 늘 자기는 낫다는, 이전의 어떤 이민자보다 쉽고 안정감 있게 천한 노동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품었다. ‘성공하지 못한 것은 네 노력의 부족 탓이다.’ 스노볼이 던지는 정교한 유혹의 언어에 어느새 동조하고 세뇌당한 동물들은 자신들이 물질적으로 더 나은 삶을 살고 있다고 여기면서 좀 더 많은 부를 축적하고 땅을 소유하려 든다. 계급 격차, 이주 노동자 차별, 무분별한 자연 파괴, 이웃 농장들과의 소송, 세대 갈등, 쓸모없어 버려진 동물들 등 이곳에서도 자유와 평등은 요원하기만 하다.

존 리드가 우화로 풀어놓은 오늘의 자본주의 세상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듯이 이상사회와는 거리가 멀다. 조지 오웰이 획일화되고, 기계화된 평등이 결코 이상이 이나라고 밝혔듯이 욕망과 자본이 과잉된 사회도 결코 이상이 될 수 없다. 이 책은 그런 현실을 풍자를 통해 잘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이 책은 원작인 조지오웰의 ‘동물농장’을 읽지 않은 사람도 원작 요약이 책 앞부분이 실려 있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