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애국하는 마음으로 메르스 발생 지역에 휴가 가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양지웅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4일 메르스 사태와 관련, 재계가 내수 회복에 나서기로 한 사실을 언급하며 "(새누리당) 당직자와 의원들도 애국하는 마음으로 휴가 때 메르스가 발생한 지역인 보성, 제주도, 부산 등을 찾아서 휴가를 가주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부터 일상으로 먼저 돌아가야 국민도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래야만 외국 관광객도 대한민국을 찾아온다"면서 "우리 정치권과 정부도 경제 살리기를 바라는 기업과 국민 목소리에 적극적으로 화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특히 강동성심병원 등 외래와 응급실을 폐쇄하는 대형병원들이 잇따르고 있는 데 대해 "현재 격리 해제 이후 발병하는 사례가 나오는 만큼 당국은 격리 해제 이후에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는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게릴라식 메르스 발생에 대해 추가 전파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르스는 보건당국의 노력 못지않게 국민 모두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협조가 더해져야 퇴치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오는 25일 서울시 버스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 "메르스로 큰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버스 파업은 절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