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노동자가 금배지를 단다면? 리얼 정치드라마 ‘어셈블리’


지난해 명품 사극드라마라는 호평을 받았던 드라마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의 KBS 2TV 새 드라마 ’어셈블리’가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9일 서울 중구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주연 배우들과 연출을 맡은 황인혁PD가 참석했다.

‘어셈블리’는 복직투쟁을 하던 해고 노동자 진상필(정재영 분)이 국회의원 금배지를 달면서 현실 정치의 한복판에서 성장해 나가는 스토리가 주요 줄거리다. 용접공 출신의 진상필이 진실로 민의를 대변하는 정치인의 한 명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리면서도 정치판 내부의 치열한 경쟁과 갈등을 보여줄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황인혁 PD는 “정치판에 새로 들어간 인물들을 통해서 조금 더 그 안에 분들의 삶과 밖에서 들어간 분의 삶을 비교하면서 드라마적 흥미를 높이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보좌관 출신인 정현민 작가답게 드라마에 등장하는 주인공 캐릭터들은 실제를 방불케할 만큼 생생하다. 캐릭터의 디테일과 더불어 정재영, 송윤아, 장현성, 박영규 등 연기파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환상 호흡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첫 드라마 연기에 도전하게 된 정재영(진상필 역)은 “(드라마를) 찍으면서 바로 반영이 되는 것이 가장 설레면서도 두렵다”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KBS 2TV 새 드라마 어셈블리는 오는 15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KBS수목드라마 어셈블리
KBS수목드라마 어셈블리ⓒ출처 : KBS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