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만화축제 12일 개막… 역사와 현실, 되돌아보는 전시 3선

국내 최대의 만화축제인 제18회 부천국제만화축제(위원장 박재동, 이하 만화축제)가 8월 12일부터 16일까지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부천시 일원에서 5일간 열린다. 만화축제에선 여름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과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해 부천필하모닉 만화 OST 콘서트, 영화·애니메이션 상영회 및 작가 토크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또 코스프레어와 함께하는 코스프레 퍼레이드·플래시몹 퍼포먼스, RPG 스탬프 투어 등 특별한 프로그램도 마련돼 만화축제를 찾는 만화 마니아들에게 즐길 거리와 볼거리가 있다.

아울러 이번 만화축제는 ‘만화! 70+30’이라는 슬로건으로 시대적 이슈와 흐름을 만화 특유의 위트와 재치로 표현하여 만화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큰 재미와 감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만화축제 박재동 위원장은 “광복 70주년을 맞이해 ‘70+30’이라는 주제로 만화를 통해 전쟁과 평화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지금까지 만화가 시대와 어떻게 조응해 왔는지 살펴보고 앞으로 30년 동안 만화가 시대를 어떻게 이끌어 갈 것인지를 만화적 상상력으로 구현해 만화축제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재미와 함께 미래의 삶에 대한 화두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만화축제에서 만날 수 있는 역사와 현실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의미 있는 전시인 광복70주년 기념 만화전 ‘만화의 울림 - 전쟁과 가족’, 박건웅 특별전 ‘짐승의 시간:김근태-남영동 22일간의 기록’, 우리의 미래를 고민해보는 전시인 ‘Between Utopia and Dystopia’를 소개한다.

아울러 이번 만화축제와 관련된 더욱 자세한 내용은 축제 홈페이지(http://www.bicof.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복70주년 기념 만화전 ‘만화의 울림 - 전쟁과 가족’
광복70주년 기념 만화전 ‘만화의 울림 - 전쟁과 가족’ⓒ기타

광복70주년 기념 만화전 ‘만화의 울림 - 전쟁과 가족’

우리들의 지난 70년은 어땠나? 한마디로 전쟁이었다. 잔쟁을 직접 겪었던 시간이기도 했고, 또 늘 폭력에 노출된 전쟁 같은 삶이기도 했다. 한국만화박물관은 광복 70주년 기념만화전으로 ‘만화의 울림-전쟁과 가족’ 전시를 준비했다. 우리가 겪었던 일제 강점기 시대의 전쟁부터 6.25전쟁까지의 폭력 전쟁, 그리고 도시화와 산업화라는 명목 하에 희생당하는 우리 사회의 개인과 가족의 ‘전쟁과 같은 삶’ 등 과거와 현재 70년의 모습을 담은 만화를 선정하고 소개한다.

오는 10월4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제1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엔 김광성, 김준기, 김홍모, 박건웅, 박기정, 유승하, 윤태호, 정용연 등 만화가 들이 참여했다. 웹툰 ‘곱게 자란 자식(이무기)’, 애니메이션 ‘소녀이야기(김준기)’ 등은 일제강점기 제국주의 전쟁 당시 강제 징용, 강제 공출로 수탈당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노근리 이야기(박건웅)’, ‘정가네 소사(정용연)’, ‘인천상륙작전(윤태호)’ 등의 작품은 6.25전쟁의 민간인 학살과 전쟁고아 문제를 담았다. 우리시대의 전쟁과 같은 삶은 재개발로 삶의 터전을 잃고 거리로 내몰리는 철거민의 얘기를 담은 만화, ‘망루(김홍모)’, ‘지 편한 세상(유승하)’작품 등이 전시된다. 과거의 삶뿐만 아니라 우리의 현재도 담았다.

전쟁을 통해 피해 받고 희생당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진 만화작품을 통해 우리시대의 아픔을 공감하고, 전쟁과 같은 삶을 넘어서는 미래의 모습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져도 좋을 것이다.


박건웅 특별전 ‘짐승의 시간:김근태-남영동 22일간의 기록’
박건웅 특별전 ‘짐승의 시간:김근태-남영동 22일간의 기록’ⓒ기타

박건웅 특별전 ‘짐승의 시간:김근태-남영동 22일간의 기록’

1985년 9월 4일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로 끌려간 김근태는 22일간 10차례에 걸쳐 고문을 당한다. 남영동 건물 5층 맨 끝 방에서 물고문, 전기고문, 심리적 고문 등을 당하며 짐승 같은 시간을 보낸 김근태는 1985년 12월 19일 법원에서 남영동에서 당한 고문의 실상을 모두에게 고발했다.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오는 16일까지 열리는 박건웅 특별전 ‘짐승의 시간:김근태-남영동 22일간의 기록’은 그 고통의 시간을 담고 있다.

‘짐승의 시간’은 김근태가 남영동에서 강요받았던 그 ‘짐승 같은 시간’을 기록했다. 이 땅의 민주화를 앞당기기 위해 삶과 죽음을 넘나들었던 김근태의 그 시간을 550쪽이 넘는 만화로 담았다.

이번 전시에선 우리나라 인권운동의 상징이자 민주주의 실천자 김근태를 기억하기 위해 박건웅 작가는 전시장 내․외부를 남영동 대공분실로 재연한다. 건물외부에는 남영동 대공분실 외관을 그린 걸개그림을 걸고, 내부에는 만화에 나오는 고문실의 모습을 입체조형물로 재연하고, 고문실 이야기 원화들을 전시하고, 고문실로 들어가는 복도를 형상화하고, 고문실에서 밖을 바라보는 창문을 만든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기억하는 작업’을 기억하는 전시다.


‘Between Utopia and Dystopia’
‘Between Utopia and Dystopia’ⓒ기타

‘Between Utopia and Dystopia’

주제전 ‘Between Utopia and Dystopia>는 2045년까지 앞으로 다가오는 30년 동안 유토피아와 디스토피아 어느 사이에 있을 우리의 전쟁 같은 삶의 모습을 만화적 상상력으로 보여주는 전시다. 한국만화박물관 1층에서 오는 10월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엔 권혁주, 김인정, 들개이빨, 서재일, 안성호, 억수씨, 양영순, 윤태호, 이지현, 이현세, 지강민, 최민호, 최호철, 홍승우 등 많은 만화가들이 참여했다.

앞으로의 30년, 우리 사회는 어떤 모습일까? 우리는 어떤 삶의 모습을 하고 있을까? 그 안에서 우리는 또 어떤 전쟁과 같은 삶의 모습과 마주하며 살아갈까? 이를 만화작가들의 상상력에 기대어 살펴보기로 했다.

15명의 국내 대표 만화작가들이 과학기술의 발달로 예측 가능한 다가오는 30년 동안 정치, 사회, 경제적인 측면에서 남북관계, 취업문제, 차별문제, 왕따문제, 노인문제, 사회범죄, 식량문제, 환경문제, 부부․육아문제, 건강문제 등 우리의 삶 속에서 마주하고 분투해야하는 모든 사회문제들과의 전쟁을 주제로 만화를 만들었다. 그들에게 유토피아와 디스토피아 어느 사이에 있을 우리의 모습에 대해 물었고, 이를 대형 미디어월로 구현했다. 우리의 오늘과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좋은 전시다.

부천국제만화축제
부천국제만화축제ⓒ기타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