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기사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2030 미혼남녀, ‘동성혼’에 대한 생각... 여성은 69% 찬성?

2030 미혼남녀, ‘동성혼’에 대한 생각... 여성은 69% 찬성?

온라인이슈팀
자료사진
자료사진ⓒ김철수 기자

2030 미혼남녀들의 다양한 생각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그중 2030 미혼남녀들이 가진 ‘동성혼’에 대한 입장이 화제다.

2030 미혼남녀는 동성결혼에 대해 그 인식이 엇갈렸다.

결혼정보회사 듀호가 2030 미혼남녀 616명(남성 297명, 여성 319명)을 대상으로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미혼의 절반가량(51.5%)이 ‘동성결혼을 인정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였다. 특히 여성의 찬성표가 69.3%로 압도적이었다. 남성은 반대표가 50.2%로 가장 많았으며, 찬성 의견은 32.3%로 나타났다.

동성혼의 찬성 근거는 주로 자유와 평등 등 인간의 기본권에 관한 것이다. ‘누구를 사랑하든 개인 자유라서’(67.5%), ‘성적 취향은 선천적인 것이므로’(13.6%), ‘소수의 사회적 차별을 없애야 하므로’(12%) 등이 주된 이유로 꼽혔다.

반대 이유로는 ‘개인의 성 정체성 혼돈 가중’(21.9%), ‘사회적 혼란 야기’(21%), ‘성적 취향의 후천적 학습’(15.2%), ‘동성애의 표면화 및 증가’(14.7%) 등의 우려가 많았다. ‘특정 이유 없이 동성혼이 싫다’는 답변은 전체의 12.5%를 차지했다.

가족 및 가까운 사람이 동성애자임을 알게 됐을 때는 어떨까? 반응은 관계가 전혀 없을 때보다 좀 더 우호적이다. 여성은 ‘상대를 이해하며 지지한다’(36.4%)는 응답이, 남성은 ‘진지하게 알아보고 생각하겠다’(35.7%)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평상시처럼 행동한다’는 답변도 전체의 27.9%로 많이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