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이산가족 상봉 내달 20~26일 실시 합의…1년8개월만에 재개
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오른쪽 두번째)과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왼쪽 두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오른쪽 두번째)과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왼쪽 두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남북이 다음달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을 갖기로 8일 최종 합의했다. 지난해 2월 마지막으로 개최된 이후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1년8개월 만에 재개되게 됐다.

남북은 전날인 7일 오전부터 8일까지 만 하루동안 판문점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진행했으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남북 수석대표를 포함, 3명씩으로 구성된 남북 대표단은 전날 오전 10시 50분께부터 협상을 시작해 8일 오전 10시 10분께 협상을 종료했다. 남측 수석대표는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통일부 통일정책협력관), 북측 수석대표는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이다.

이날 합의에서 남북은 이산가족 상봉 규모에 대해 남북 각각 100명씩으로 하기로 했다. 다만 거동이 불편한 상봉자에 대해서는 한두 명씩 가족이 동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 오는15일에 생사확인의뢰서를 보내고 10월 5일에 생사확인 회고서, 10월 8일에는 최종명단을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또 우리측 생사확인 의뢰대상자는 250명, 북측은 200명으로 하기로 했다. 상봉 방식이나 선발대 파견 등 실무사항에 대해선 관례에 따라 진행하기로 했으며, 필요한 경우 판문점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남북은 또한 가까운 시일 내에 남북 적십자회담을 열고 이산가족 상봉을 계속하는 문제 등 상호 관심사들을 협의하기로 했다.

협상 과정에서 양측은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금강산 면회소에서 남북 각각 100명 규모로 갖자는데는 의견 접근을 봤지만, 상봉 시기를 놓고는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측은 노동당 창건 70주년(10월 10일) 전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우려해 다음 달 초 상봉 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반면 북측은 노동당 창건 행사 준비를 이유로 다음 달 10일 이후 열자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견을 보이던 상봉 시기에 남측이 북측의 주장을 수용한 셈이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남북은 인도주의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내실있게 준비하고, 차기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