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획정위, 총선 선거구 수 확정 못하고 내달로 미뤄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민중의소뢰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24일 전체회의에서 내년 총선 지역구 숫자를 확정하지 못하고 내달 2일 결론을 내기로 했다.

획정위는 전날인 23일에 이어 이날도 전체회의를 열고, 지역구 수를 244~249곳까지 6개 안으로 분류해 모의실험을 한 결과를 검토했다. 하지만 획정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려 단일안을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획정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획정위원은 보다 심도있는 고민과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지난 회의에서 제시한 지역구 수 범위인 244~249개에 대해 정교한 분석과 검토 후 단일안을 마련하자는 데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론은 새누리당이 획정위 안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지역구 수를 더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여야 한다며 압박을 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또 획정위가 현행 246개나 249개 중 어느 안이든 단일안을 발표하더라도 농어촌 지역 9석 안팎의 대폭 감소, 여야 의원들의 반발이 불가피하다.

전날에도 새누리당 15명, 새정치민주연합 10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된 '농어촌 지방 주권 지키기 의원 모임'은 성명을 통해 농어촌 지역대표성 유지를 위해 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 지역에 각각 1석 이상의 특별선거구를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새정치연합 소속 안산지역 국회의원들도 '자신들 지역의 선거구 수 축소는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이 이미 내년 총선의 전체 국회의원 의석수를 현행대로 300명을 유지하기로 잠정 합의함에 따라 지역구 수를 늘리면 비례대표 수도 줄어들 수 밖에 없다. 김무성 대표 등 새누리당은 '지역구 확대·비례대표 축소'를 압박하고 있고, 새정치연합은 비례대표 축소 요구를 반대하며 독립기구인 획정위 결정에 정치권이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이처럼 여야 입장이 극명히 나뉜 상태에서 획정위가 독자적인 결정을 내리기엔 적잖은 부담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독립기구이긴 하지만 총 9명의 위원 중 여야 추천이 각각 4명씩(위원장 제외)인 구성상 여야 입장을 무시하고 결정을 내리는 건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획정위는 "(법정시한인) 다음 달 13일 획정안 제출 기한을 지키기 위해 다음 달 2일 전체 회의를 열어 반드시 단일안을 결정하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