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동 제안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회동을 빠른 시일 내 갖자고 제안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찾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 이같은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현 수석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노동개혁 등 2년8개월 동안 해결되지 않은 경제활성화 법안과 예산안 처리에 대한 여야 적극적 협조를 당부하는 차원에서 자리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환영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3자 회동'을 역제안하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도 논의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수 당 대변인은 "문재인 대표는 당 지도부회의를 소집해 논의한 끝에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경제 살리기와 국정교과서 문제 등 당면 국정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청와대 측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