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특위 위원 “역사교과서는 시작…경제·문학·윤리·사회교과서도 모두 문제”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새누리포럼 '역사 바로 세우기, 올바른 역사교과서 왜 필요한가' 토론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새누리포럼 '역사 바로 세우기, 올바른 역사교과서 왜 필요한가' 토론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회 위원인 전희경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은 28일 최근 정부가 국정화를 추진하고 있는 역사교과서뿐만 아니라 다른 과목도 모두 문제라고 주장했다.

전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역사 바로 세우기' 포럼 강연에서 "올바른(국정) 역사를 세우기 위한 역사 교과서는 완성이 아닌 시작일 뿐"이라며 "학생들이 배우는 경제·문학·윤리·사회 교과서 모두에서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운 기적의 힘은 사라지고 불평과 남탓, 해도 안 될 것이라는 패배감을 학생들에게 심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은) 세계가 공산화에 끌려들어갈 때 할아버지, 할머니 세대가 대한민국에 자유민주주의 발판에 세우기 위해 어떻게 노력했는지 이해를 못하고 오히려 그것을 미워하고 증오하는 세대로 길러진다"고 날을 세웠다.

전 사무총장은 "대한민국 부정세력은 역사를 자신들의 것으로 하기 위해, 그리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미래전사들을 길러낼 교육을 틀어지기 위한 노력을 계속했다"며 "그 결과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을 '헬조선이다', '지옥같은 대한민국이다', '희망없다', '소수 특권층만 잘 산다', '해도 안 되는 나라'라고 학생들이 말하는 지경에 빠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행 검·인정 교과서 중 하나의 사례를 언급, "친일파 청산을 가로막았다고 이승만 대통령을 밀어붙이는 내용이 있다.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활동을 의도적으로 이승만 대통령이 방해했다고 기술한다. 친일 청산을 방해하기 위해 '반공'을 내걸었다고 기술한다" 말했다.

이어 "1945년부터 1948년 해방정국, 미군정 시대는 대한민국 국민의 75퍼센트의 사람들이 사회주의로 가야한다고 주장하던 시기"라며 "자유민주주의 세계까지 공산주의를 택할 때 유독 손톱만한 땅덩어리를 가진 이 나라가 자유민주주의를 택했기에 머리 위 북한과 같은 생활을 면하고 살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것을 기술 안 하면서 친일을 청산 못했다고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역사 교육이 어떻게 공정하고 균형적인 역사 기술일 수 있나"라고 몰아붙였다.

이러한 전 사무총장의 강연에 대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영웅"이라고 추켜세우며 "밤 잠 자지 말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강의하시라"고 말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중앙위원회 새누리포럼이 주최한 '역사 바로 세우기, 올바른 역사교과서 왜 필요한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원 중앙위 의장, 김 대표, 황진하 사무총장.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중앙위원회 새누리포럼이 주최한 '역사 바로 세우기, 올바른 역사교과서 왜 필요한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태원 중앙위 의장, 김 대표, 황진하 사무총장.ⓒ정의철 기자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