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태우는 구급차까지 겨냥한 경찰 물대포
14일 오후 서울 종로 일대에서 경찰이 물대포를 맞고 실신한 민중총궐기 참가자가 응급차로 실려가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물대포가 집중 발사되고 있다.
14일 오후 서울 종로 일대에서 경찰이 물대포를 맞고 실신한 민중총궐기 참가자가 응급차로 실려가는 동안에도 계속해서 물대포가 집중 발사되고 있다.ⓒ민중의소리

14일 ‘민중총궐기’ 대회에 참가했다 다친 대학생과 이 학생을 태우는 구급차를 향해서도 경찰이 물대포를 조준 발사했다..

이날 오후 6시 20분께 서울 종로구청 사거리 인근에서 경찰과 대치 과정에서 대학생 최모(21)가 팔을 다쳐 구급차로 옮겨졌다.

경찰은 최씨가 구급차에 태워질 때까지 계속 물대포로 조준 발사했다. 구급차의 문이 열려 있는 상황에서도 물대포가 계속 발사돼 구급차 내부까지 최루액이 들어갔다.

경찰은 최씨를 보호하려던 시민들을 향해서도 계속 물대포를 쐈다.

최씨는 인근에 있는 을지백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