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 ‘혁신전대’ 재요구에 “오늘 얘기하지 않겠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정규직 4대개혁 발표 정책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정규직 4대개혁 발표 정책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6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사실상 '최후의 통첩'으로 혁신 전당대회 개최를 재차 요구한 데 대해 "오늘 이야기하지 않겠다"며 입장 표명을 유보했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표는 오후에 입장을 밝히기로 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일축했다.

문 대표는 오전 당 유능한경제정당위원회 기자회견 참석 직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안 전 대표의 회견문) 내용을 못 읽어봤다"며 "정확히 뭐라고 그랬나"라고 묻기도 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표에게 혁신전당대회 수용을 거듭 요구했다. 안 전 대표는 "저와 함께 우리 당을 바꿔나갈 생각이 없다면 분명히 말해 달라"며 "이제 더 이상 어떤 제안도, 요구도 하지 않을 것이다. 묻지도 않을 것"이라고 사실상 '최후 통첩'을 보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이 요구한 혁신전당대회를 제외하고 10대 혁신안만을 받아들이기로한 문재인 대표의 입장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자신이 요구한 혁신전당대회를 제외하고 10대 혁신안만을 받아들이기로한 문재인 대표의 입장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