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청문회] 세월호 유가족의 절규 “우리는 국가가 버린 사람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방청을 하던 유족들이 눈물 흘리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방청을 하던 유족들이 눈물 흘리고 있다.ⓒ김철수 기자

‘416참사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공개 청문회 셋째 날 일정이 16일 오전 9시 30분 시작됐다. 특조위는 이날 서울 중구 YWCA 강당에서 열린 청문회를 통해 ‘참사현장에서 피해자 지원조치의 문제점’ 등을 신문했다.

이날 참고인으로 세월호 피해자 가족인 故 이준우 군의 아버지 이수하 씨와 故 정동수 군의 아버지 정성욱 씨가 참석했다. 첫째 날, 둘째 날과 마찬가지로 세월호 피해 가족 100여명이 방청석에서 청문회를 지켜봤고, 이헌 부위원장, 석동현 변호사,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차기환 변호사, 황전원 박사 등 여당 추천 위원 5명이 불참했다.


“참사 직후 고무보트 몇 대가 수색의 전부, 우리 아이들 두 번 죽였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가 진행되고 있다.ⓒ김철수 기자

세월호 피해 가족들은 참사 현장에서 목격한 구조당국의 수색구조의 문제점, 정부 등의 피해자 지원조치의 부적정성 등을 지적했다.

피해 가족들은 사고 발생 초기 구조수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수색과정에 대한 정보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피해 가족 정성욱 씨는 참사 직후 사고 해역에서 목격한 구조 상황을 묻는 질문에 “세월호 주변에서 표류하는 고무보트 몇개를 본 게 전부”라면서 “(수색요원들이 세월호를) 망치로 두드리고 생존자가 있는지 확인하는 게 참사 당일 저녁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555명 잠수사가 동원돼 수중수색을 벌이고 있었던 상황을 본 적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수하 씨는 “가이드라인 1개가 설치된 상황에서 어떻게 그 많은 인력이 잠수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며 “정부 발표가 과장된 내용이라는 것을 현장에서 깨닫고 (정부 발표를) 불신했기 때문에 이후 사고해역 피해 가족들이 피선에 상주하며 수색상황을 지켜봤다”고 말했다.

정씨는 사고 발생 일주일이 더 지난 “24일 돼서야 해양수산부 장관 발표로 (물살이 약한) 정조시간에만 잠수를 한다는 것을 알았다”고 토로했다. 해수부 장관의 발표 전까지 유가족들에게 현장 구조 수색 상황에 대한 정보가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던 것이다.

이씨는 “짧은 정조시간이 수색을 위해 굉장히 중요한 시간이었음에도 구조당국은 ‘밧줄이 없다, 호수가 없다’는 얘기를 하면 정조시간을 허비했다”고 했다. 그는 또 바지선에 상주하면서 해경지휘관이 부하에게 ‘조금이라도 위험하면 (바다에) 들어가지 마라’는 지시를 내렸던 상황을 설명하며 “재난을 대비해 훈련해야 할 기관들이 사람을 구하기 위한 최소한의 구조작업도 벌이지 못했다면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토로했다.

참사 발생부터 지금까지 정부는 없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방청을 하던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방청을 하던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세월호 희생자 시신 수습·인계 과정에서의 문제점들도 지적됐다.

피해 가족 정씨는 “냉동 컨테이너가 오기 전까지 신원확인을 위해 안치소에 희생자를 보관하는 과정에서 드라이아이스 위에 시신을 보관했다. (시신) 부패가 진행돼 냄새가 많이 났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냉동보관소가 온 후 냉동고 위에 희생된 아이 이름을 직접 쓰라는 지시를 받은 상황을 설명하며 “(정부의 미흡한 조치가) 아이들을 두 번 죽였다”가 목소리를 높였다.

정씨는 “자식이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는 말이 있지만 아직 나는 자식을 가슴에 묻을 수 없다”면서 아들이 발견됐을 당시 해경이 보내준 시신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사진 공개를 많이 고민했다. 하지만 진실 규명을 위해 공개한다. 이 사진을 보시고 꼭 진상을 규명해 가족들의 한을 풀어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방청석 곳곳에서 절규가 터져 나왔다. 이 과정에서 세월호 피해 가족 한 명이 실신해 병원에 후송되기도 했다.

피해 가족 정씨는 해수부 등이 현재 진행 중인 선체 인양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상황을 설명하며 “뭐가 그리 숨길 게 많아서 가족들이 (사고현장에서 인양과정을) 지켜보는 것도 못하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수부 등에 “현재 인양 진행상황을 피해자 가족에게 공개하고, 바지선 등에서 인양작업을 지켜볼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씨는 신문 말미에 특조위원들에게 “우리는 국가로부터 버림받은 사람”이라면서 “피해 가족들이 치열하게 싸워서 만든 특조위가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끈이다. 가족들이 조사 결과를 인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청문회 셋째 날 오후 특조위는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해경·해군·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을 불러 참사 당시 피해자의 정보접근 및 희생자 수습·장례지원이 적절했는지 여부를 집중 신문할 예정이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참고인으로 나온 세월호 유족 정성욱 씨가 아들이 시신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 YWCA 대강당에서 열리는 3일째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참고인으로 나온 세월호 유족 정성욱 씨가 아들이 시신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관련기사:[세월호 청문회 첫째 날] 해경 고위관계자들 ‘우왕좌왕’하는 사이 ‘사고’는 ‘참사’가 됐다
▶관련기사:[세월호 청문회 둘째 날] ‘대통령 뒷북 지시’·‘해경청장 거짓말’ 대형 참사 불렀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