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협상 무효 주장하면 손 놓겠다” 청와대의 협박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뉴시스

청와대는 31일 '굴욕협상' 비판을 받는 한국과 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대해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최선을 다했는데도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협상 무효'를 주장하면 사실상 위안부 문제에서 손을 놓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정부는 총성없는 전쟁터 같은 외교 현장에서 우리 국익을 지키기 위해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임해 왔다"며 "정부가 최선을 다한 결과에 대해 무효와 수용 불가만 주장한다면 어떤 정부도 이런 까다로운 것에는 손을 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은 "정부가 마치 잘못 협상한 것처럼 여론을 조성하는 것은 얼마 남지 않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에 도움되지 않는다"며 "정부의 합의를 원점으로 돌리고자 한다면 이 문제는 24년 전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고 정부도 할머니들 살아 생전에 더 이상 어떻게 해 볼 여지가 없어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사실과 다른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있다"며 "소녀상 철거를 전제로 돈을 받았다는 등 사실과 다른 보도와 사회 혼란을 야기시키는 유언비어는 위안부 문제에 또 다른 상처를 남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수석은 "역대 정부들이 위안부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지 않고 어떤 때는 위안부 문제에 배상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했을 만큼 이 문제는 손 대기도 어렵고 굉장한 난제였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 는 출범 초기부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관계 경색으로 치닫고 한일 관계 복원을 원하는 국내외 목소리가 높은 속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원칙을 고수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만 9분 피해자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공식 책임 인정과 사과, 배상을 받아내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가능한 범위 내에서 충분한 진전을 이뤘다는 판단 하에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이제 우리가 할 일은 더 이상 한일관계가 경색되지 않고 일본 정부가 합의를 착실하게 이행해 나가서 양국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중대한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국민들과 위안부 할머니들이 대승적 차원에서 이번 합의를 이해해 주고 국가의 미래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