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법안과 선거구 문제는 별개” 靑에 못 박아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청와대 신년 인사회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돌아오면서 기자들을 만나고 있다.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청와대 신년 인사회를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로 돌아오면서 기자들을 만나고 있다.ⓒ정의철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4일 청와대 측에 정부여당의 쟁점법안-선거구 획정안 연계처리 방침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신년 인사회에 참석한 뒤, 국회로 돌아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경제(쟁점)법안과 지금 선거구획정 문제는 완전한 별개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걸 연계해서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 "그걸 (청와대에서) 잘 검토해서 그런일이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박근혜 대통령과) 따로 이야기는 전혀 안했다"며 "장소도 그렇고 오시는 분들과 새해인사를 나누는 그런 자리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정 의장이 심사기간 지정을 통한 직권상정 방침을 밝힌 선거구 획정과 함께 노동개혁법, 서비스산업발전법, 기업활력제고 특별법 등 논란이 되고 있는 법안도 같은 방식으로 처리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같은날 정 의장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와 오찬 회동을 갖고, 오는 8일까지 선거구획정 문제가 합의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 의장은 "오늘은 주로 선거구 획정 문제를 가지고 만나 논의했고, 1월 8일까지 합의가 되도록 여야 대표들에게 종용을 했다"면서"여러가지로 검토해보라고 내가 중재안을 줘 봤는데, 여야 모두 각자 당에 돌아가서 최고위원들과 의논해 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