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52 핵폭격기 띄워 북한 위협하고 한국 달랜 미국
핵 미사일로 무장한 미국의 전략무기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경기도 오산 상공을 저공비행 하고 있다.
핵 미사일로 무장한 미국의 전략무기 ‘B-52’ 장거리 폭격기가 10일 경기도 오산 상공을 저공비행 하고 있다.ⓒ뉴시스/AP

미국이 핵미사일 탑재가 가능한 미국의 전략무기 'B-52' 장거리 폭격기를 10일 한반도 상공에 띄웠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나흘 만이다. 이러한 미국의 핵 폭격기 조기 전개는 북한에 대한 위협이면서, 한편으로는 주변국의 우려를 사는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조치로 북한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을 달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한국과 미국은 이날 미국의 B-52 장거리 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으로 전개했다고 동시에 발표했다. B-52는 오전 괌 앤더슨 기지를 출발해 정오께 오산기지 상공에 도달했고, 오산기지 상공에서 한국 공군 F-15K 2대와 주한 미 공군 F-16 2대 등 4대의 전투기 호위를 받으면서 저공 비행을 했다.

이왕근 한국 공군작전사령관(중장)과 테런스 오샤너시 미 7공군사령관(중장)은 B-52가 오산기지를 통과하는 시점에 맞춰 각각 성명을 발표했다. 이왕근 사령관은 "한미 연합공군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함께 훈련에 임하고 있다"며 "연합공군력으로 완벽한 대비 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오샤너시 사령관은 "B-52 임무는 미국 우방과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헌신을 재강조하고 대한민국 방호를 위한 많은 동맹역량 중 하나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커티스 스캐퍼로티 한미연합사령관도 "오늘 있었던 비행은 한미동맹의 힘과 역량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핵우산의 핵심 전략 무기인 B-52

B-52는 핵 미사일을 탑재하고 단독 임무 수행이 가능한 장거리 폭격기로, 미국이 동맹국에 제공하는 '핵우산'의 핵심 전략 무기 중 하나로 꼽힌다.

B-52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 거리는 1만6천km이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천400km 이상의 거리를 날아 폭격한 뒤 돌아올 수 있다. 최대 상승고도는 5만5천피트(약 16.8km)로 고고도 침투도 가능해 '성층권 요새'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B-52는 2천파운드(약 907kg)의 재래식 폭탄 35발, 순항미사일 12발, 사거리 200km의 공대지 핵미사일과 2천500~3천km의 공중발사 순항미사일도 탑재한다. 특히 땅 깊숙이 파고들어 지하시설을 파괴하는 '벙커버스터'를 탑재할 수 있다.

이번 B-52 전개 시점은 2013년 2월 12일 북한의 3차 핵실험 때와 비교해 보면 상당히 이르다. 당시 B-52가 움직인 것은 30여 일 만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4일 만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것이다. 북한으로서는 미국의 움직임에 상당한 위협을 느낄 수 있다.

한편으로 미국이 '핵우산'의 핵심 전략 자산인 B-52를 발빠르게 움직인 것은 '한국 달래기' 차원으로도 보인다. 지난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한국 정부는 다음날 즉각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대응에 나섰다. 여권 일각에서는 '핵무장론'과 같은 강경론이 대두하기도 했다.

특히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는 지난해 8월과 같이 휴전선 일대에서 포격전 등 남북 간 국지적인 군사 충돌을 야기할 수도 있기 때문에 미국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는 사안이다. 이미 중국과 영국은 우려를 표명한 상황이다. '핵무장론' 역시 미국으로서는 결코 용인할 수 없는 문제이다. 따라서 B-52 조기 전개가 '우리가 핵우산으로 지켜줄 테니 한국은 더 이상 움직이지 말라'는 미국의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해 '8.25 합의' 이후 중단했던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한 8일 오후 경기 연천군 중부전선 대북확성기 방송실에서 육군 장병들이 방송 기계를 작동시키고 있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해 '8.25 합의' 이후 중단했던 대북확성기 방송을 재개하기로 한 8일 오후 경기 연천군 중부전선 대북확성기 방송실에서 육군 장병들이 방송 기계를 작동시키고 있다.ⓒ뉴시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