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 농성장 방문한 이재명 “국민 땅에 묻으려는 시도 멈춰야”
이재명 성남시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농성장을 방문해 학생들을 응원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농성장을 방문해 학생들을 응원하고 있다.ⓒ민중의소리

이재명 성남시장이 위안부 소녀상 농성장을 방문해 소녀상을 지키고 있는 학생들을 격려했다.

이재명 시장은 13일 오후 4시 10분께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시장은 농성 중인 ‘소녀상 지킴이’ 대학생들에게 방한장갑 등을 선물하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 시장은 <민중의소리>와 인터뷰를 통해 “한일 위안부 협상 문제가 터지고 한 번도 이곳에 와보지 못해 마음이 불편했다”면서 “국민을 대신해 싸우고 있는 청년들을 직접 만나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해 “일본에 고통받았던 우리 국민들을 영원히 땅속에 묻어버리려는 시도”라며 “위안부 문제를 역사에서 지우고 소녀상도 없애려는 한일간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위안부 문제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의 문제이기에 성남시 문제이기도 하다”면서 “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고 해결하기 위해서 지역에 소녀상도 만들고 해외 자매 지역에 소녀상을 만들려는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거센 눈발이 날리는 추운 날씨에도 이 시장은 한동안 농성장을 지키며 소녀상 지킴이 대학생들을 응원했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