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기사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김종인 비례 2번 확정' 강금실 트위터 "미치려면 곱게 미치든가"... 돌직구

'김종인 비례 2번 확정' 강금실 트위터 "미치려면 곱게 미치든가"... 돌직구

온라인이슈팀
사퇴를 고민하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에 남기로 했다면서 국민께 죄송하다고 발언하고 있다.
사퇴를 고민하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에 남기로 했다면서 국민께 죄송하다고 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김종인 비례 2번 확정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강금실 전 법무부장관의 sns 글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새벽 강금실 전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민주당, 망하려면 곱게 망하라는 오래된 교훈이 있다"며 "미치려면 곱게 미치든가 마음으론 이미 탈당했다"고 비난했다.

강금실 전장관은 "아무리 금배지가 좋다 한들 당을 그렇게 통째로 내주고 싶냐"며 "영혼을 팔아먹은 인간들"이라고 덧붙였다.

강 전 장관은 이 글이 인터넷에서 퍼지자 이날 오후 글을 삭제했다.

강 전 장관의 독설은 비례대표 명단 확정 과정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비례 2번 '셀프 공천' '사퇴설'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더민주의 현 상황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