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진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강요는 인권침해”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양지웅 기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지난 16일 국가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식 제창 불가 결정과 관련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기 싫은 사람한테 제창을 강요하는 건 인권침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계속 합창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협치하라고 했지 운동권 세상으로 바꾸라는 것 아니다"라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요구하는 야권에 날을 세우기도 했다.

앞서 보훈처는 '국론 분열'을 이유로 올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 방식으로 부르는 기존 방식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보훈처는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나뉘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자에게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는 제창 방식을 강요해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