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법조 비리’ 정운호, 군 PX 납품 로비 사건에도 연루

전관 변호사를 내세운 법조 비리 사건으로 수사 중인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가 군대 내 매장(PX) 납품 비리에도 연루된 정황이 확인됐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PX에 화장품을 납품하게 해주겠다며 5천만원을 챙긴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브로커 한모(58)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한씨는 2011년 9월 “국군복지단 관계자에게 부탁해 PX에 화장품을 납품하게 해주겠다”며 정 대표로부터 경비 등 명목으로 5천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 대표가 로비 활동을 위해 ‘대외 직함’ 성격의 네이처리퍼블릭 고위직을 주겠다고 한씨에게 제안했고 한씨가 이에 응해 돈을 받고 알선·청탁 관련 업무를 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밖에 한씨는 기업 인수·합병 업자인 이모씨가 한 건설사 인수 계약을 맺자 방위사업청 관계자를 통해 로비를 벌여 군수품 납품 수주 등을 도와주겠다며 5천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한씨가 돈을 받고 실제 로비 행위를 벌였는지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이다.

강경훈 기자

편집국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