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남 여성 살인사건’ 피의자 현장검증 “개인적 원한 없다”
강남역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씨가 24일 오전 현장검증을 위해 빗속에서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한 주점 화장실로 향하고 있다.
강남역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씨가 24일 오전 현장검증을 위해 빗속에서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한 주점 화장실로 향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강남 여성 살인사건’ 피의자인 김모(34)씨는 24일 “사망한 여성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원한 감정이 없다”며 “어찌됐든 (피해자가) 희생돼서 좀 개인적으로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지 1주일 만에 다시 현장을 찾은 김씨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서초구 한 건물에서 가진 현장검증에 앞서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담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선 “(조사 과정에서) 이미 판사님들께도 말씀드렸고 사후 조사를 받는 절차 과정에서 이유나 동기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왜 여자를 기다렸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현장검증 장소로 들어갔다.

그는 지난 17일 새벽 서초구의 한 건물 공용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경찰에 구속돼 조사를 받고 있는 그는 이날 검은 모자와 하얀 마스크를 쓰고 경찰과 함께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35분간 건물 안 화장실에서 비공개로 현장검증을 마친 그는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곧바로 경찰차에 올라 타고 떠났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에게) 특별한 심경변화는 없었다”며 “(사건 당시) 재연을 거부하지도 않았고, 저희한테 심문 시 했던 진술대로 화장실에서 범행을 동일하게 재연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피해자에게 미안하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서는 “처음에는 죄책감이 없었는데, 현재는 피해자한테 죄송한 마음을 간단히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강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씨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한 주점 화장실에서 현장검증을 마친 뒤 현장을 나서고 있다.
강남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씨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 한 주점 화장실에서 현장검증을 마친 뒤 현장을 나서고 있다.ⓒ양지웅 기자

이날 오전부터 비가 쏟아졌지만, 건물 밖에서는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를 지켜봤다.

특히 주변 학원을 다니는 등 사건 현장과 가까운 곳을 자주 드나든 시민들은 이날 현장검증이 이뤄진 것을 보고나서야 “바로 저곳이었냐. 그동안 몰랐다”며 놀랐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평소 유동 인구가 많은 익숙한 장소에서 벌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사건이 벌어진 건물 인근의 학원에 다니는 조모(21.여)씨는 “학원 때문에 매일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있는 곳이고, 친구들과 많이 만나는 곳이다. 사건 소식만 들었지 여기서 발생한 줄은 몰랐다. 오늘 현장검증하는 걸 보고 알아서 너무 놀랐다”며 “피해 여성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현장검증을 지켜본 서초동 주민 이모(60.여)씨는 “소름이 끼쳤다. 여긴 유흥가이고 번화가여서 작은 사건들은 많이 있었지만, 아무 연고도 죄도 없이 이렇게 사람을 죽인 건 정말 충격적이었다”며 “(피의자 김씨가) ‘담담하다’고 했다는데,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혀를 찼다.

근처 편의점을 운영하는 50대 남성 이모씨는 “3~4년 사이에 이 동네에서 이런 강력범죄를 본 적은 없는 것 같다”며 “그동안 별다른 걱정은 없었는데, 제정신이 없는 사람들이 있다보니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현장검증을 지켜봤다는 주변 음식점 사장인 박모(62.여)씨는 자신도 딸이 있는데 이번 사건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무섭다기보다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야 되지 않겠느냐. 이번에 강남역에 포스트잇 붙인 걸로 끝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초경찰서는 김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상 유죄 입증에 필요한 범죄사실과 증거확보가 다 됐기 때문에 26일쯤 송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