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의 도중 ‘성소수자 비하’ 발언한 대학 강사...학생들 반발

서울의 한 사립대에서 교양 수업 강사가 성소수자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24일 A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의 특별 교양수업 강의를 맡은 한 남성 강사는 지난 10일 강의 도중 “성소수자 정체성은 질병이며 고쳐져야 한다”, “동성애자는 100%가 에이즈환자” 등의 발언을 했다.

더 나아가 그는 동성애자 비하 발언과 관련된 과제를 학생들에게 내기도 했다. 이는 사실상 자신의 견해에 대한 동조를 요구한 것으로 해석돼 논란이 커졌다.

이에 대해 A대학 학생들은 즉각 반발했다.

총학생회와 중앙운영위원회 및 단과대 학생회 등은 18일 공동 성명을 발표해 “이는 우리 사회 속 누군가의 존재를 부정하는 명백한 혐오 발언”이라며 “차별을 조장하는 저열한 형태”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해당 강사의 사과와 학교의 강사 교체 등을 요구했다.

이에 학교 측은 19일 해당 강사를 강의에서 배제하고 강사 교체를 약속했다. 해당 강사는 이번 학기가 첫 수업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전체 교수회의에 해당 안건을 상정해 문제의 발언과 대책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