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전관비리 의혹’ 홍만표, 검찰 출석해 “다소 불찰 있었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법조비리 의혹에 연루된 홍만표 변호사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다 눈을 감고 있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법조비리 의혹에 연루된 홍만표 변호사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다 눈을 감고 있다.ⓒ양지웅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의 선봉장에 서 ‘정치검찰’로 악명을 떨쳤던 홍만표(57·사법연수원 17기) 변호사가 검사복을 벗은 지 5년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그는 전관 법조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홍 변호사를 불러 변호사법 위반과 탈세 등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오전 9시52분께 검찰청에 모습을 드러낸 홍 변호사는 ‘몰래변론 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고 신속하게 수사가 마무리되도록 협조하겠다. 몰래변론 의혹은 상당 부분 해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탈세 혐의에 대해서는 “퇴임 이후 밤늦게까지 열심히 일하다보니 다소 불찰이 있었던 건 사실이며, 그 부분도 검찰에서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사실상 인정했다.

그러나 ‘전관 변호사’로 수사기관에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은 없다고 일축했다.

대검 중수부 검사 출신으로 비리 조사를 받는 심경을 묻자 “참담하다. 근무했던 곳에서 피조사자로 조사받게 됐는데 이루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감당할 부분은 감당하겠다. 성실히 검찰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홍 변호사에 대한 소환 조사는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와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 간 수임료 분쟁으로 법조 비리 의혹이 불거진 지 한 달여 만에 이뤄졌다.

홍 변호사는 지난해 상습도박 혐의로 경찰과 검찰의 수사를 받던 정 대표가 무혐의 처분을 받는 데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 대표 사건 뿐 아니라 대형 부정부패 사건들에서 몰래 변론을 하고 부당한 수임료를 챙겼다는 의혹도 있다.

홍 변호사는 동양그룹 현재현 회장 부부의 비리 사건과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 사건, 현대스위스저축은행(현 SBI저축은행) 김광진 회장 사건 등 비리 사범들의 변호를 맡았다.

검찰은 홍 변호사가 부당 수임료 소득을 은폐하고자 부동산 관련업체 A사를 통해 위장 거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조사 도중 정 대표나 법조 브로커 이민희씨와의 대질 신문도 염두에 두고 있다. 홍 변호사와 고교 선후배 사이인 이씨는 정 대표에게 홍 변호사를 소개시켜준 인물이다.

검찰은 홍 변호사의 조사를 마치고 추가 조사 여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강경훈 기자

편집국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