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진석, ‘세월호특조위 활동기간 보장’ 특별법 개정에 반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3일 세월호 유가족과 야당 등이 요구하고 있는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활동 기간 보장'을 위한 세월호 특별법 개정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취임 한 달을 맞은 이날 국회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여당이 참패한 총선 민의의 지표 중 하나가 세월호 문제인데 야 3당은 세월호 특별법 개정 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조사가) 상당 부분 이뤄졌다"며 "특별히 기한을 연장(보장)해야 할 만큼 남은 과제가 있다는데 과연 많은 국민들이 동의할까 반문하고 싶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정부로부터 전해 듣기로는 '인양'과 관련해 (선체) 조사와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충분히 지원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당은 특별법을 개정해 조사 기간을 연장(보장)하는 것이 과연 필요할까, 대다수 국민들도 동의할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도 '특별법 개정'에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박 대통령은 4월 26일 언론사 편집·보도국장과의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국민 세금이 많이 들어가는 문제"라며 유가족들과 야당 등의 '특별법 개정' 요구를 거부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여야 3당 원내지도부와의 회동에서도 "세월호 특별법 개정 문제는 국민 세금이 투입되는 문제"라며 "여론을 감안할 문제니까 국회에서 잘 협의해서 처리해 달라"고 말했다.

야 3당은 20대 국회 원 구성이 마무리되는 즉시 '특별법 개정', 가습기 살균제 사건 청문회', '백남기 농민 사건 청문회' 등 현안에 공조하기로 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은 "야합"이라고 반발하며 원 구성 협상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의약속국민연대가 5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19대 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개정 및 특검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에 특검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416가족협의회와 416의약속국민연대가 5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19대 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개정 및 특검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에 특검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정의철 기자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