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퀴어영화제 19일 폐막… 나흘간 2천여 관객 참여
16회 퀴어영화제
16회 퀴어영화제ⓒ기타

제16회 한국퀴어영화제가 지난 19일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이번 영화제는 지난해에 비해 좌석 규모가 두 배로 커졌음에도 다회차의 상영이 매진되는 등 관객들의 높은 참여가 돋보였다. 나흘 동안 약 2천여 명의 관객이 영화제를 찾았다. 관객의 스펙트럼이 다양해져 퀴어 관객뿐만 아니라 일반 관객의 수 또한 크게 증가했다.

제16회 퀴어영화제는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극찬을 받은 작품부터 잘 알려지지 않은 작품까지 프로그램의 스펙트럼이 넓고 각각의 작품성에 대한 관객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SNS 상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폐막작은 제이슨 벤자민 감독의 다큐멘터리 ‘맞춤 수트’였다. 이 영화는 뉴욕 브루클린의 한 맞춤 양복점을 찾는 트랜스젠더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리 몸의 연장선이자 자신의 정체성과 지향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옷이라는 매체를 이용해 트랜스젠더 뿐만 아니라 다양한 성별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의 고민과 상처를 어루만져준다는 점에서 폐막작으로 선정됐다. 페막 축하공연에는 2016년 제13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노래상을 수상한 플래시 플러드 달링스가 함께해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퀴어영화제 조직위원장 홀릭은 “폐막작 ‘맞춤 수트’의 양장점이 다양한 성소수자의 사연을 듣고 그들의 마음에 와 닿는 옷을 맞춰주듯이 퀴어영화제도 다양한 성소수자의 삶을 그려낸 영화를 선보이고자 늘 노력하고 있다”며 “큰 호응을 보여준 관객들이 내년에 더 좋은 영화를 만날 수 있도록 2017년 제17회 퀴어영화제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