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정현, ‘세월호’ 보도개입 논란에 “홍보수석 본연의 역할에 충실했을 뿐”
KBS 세월호 보도개입 논란에 휩싸인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KBS 세월호 보도개입 논란에 휩싸인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민중의소리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은 1일 청와대 홍보수석으로 재임한 당시 세월호 참사 보도에 개입했다는 논란에 대해 “홍보수석으로서 내 역할에 충실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물의가 된 것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정치인으로서 무조건 죄송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세월호 구조작업에서) 해군이 잠수를 하려고 하는데 해경이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은 일이 있었다. 국방부에서 해경이 막아서 잠수를 못했다고 이야기했다가 (다시) 아니라고 말했다. 언론이 오보한 게 아니라 팩트가 틀린 것”이라며 “그런데 그날 저녁 (KBS) 9시 뉴스에 (국방부가) 해명한대로 나가지 않고 해명 전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김시곤 KBS 전 보도국장에) 전화해 뒷 뉴스라도 바로 잡아달라고 한 것”이라며 “이미 (뒷 뉴스 보도가) 만들어졌다기에 그럼 녹음이라도 바꿔서 바로 잡아달라고 요구를 한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 의원은 “나는 홍보수석이다. 국가 정부정책을 홍보하거나 국가의 위기 상황을 빨리 극복하려고 한다거나 국가의 위난 상황이 있을 때 언론에 자료를 내고 협조를 구하는 것이 내 역할”이라며 “(이것이) 홍보수석의 역할이고 나는 그것에 충실하려고 노력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의 입장은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펼쳤던 논리와 일맥상통하다. 이 실장은 청와대의 보도개입 논란에 대해 “홍보수석으로서 통상적인 업무협조를 요청하지 않았나 추측한다”, “오보를 고쳐달라고 요청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이 의원을 두둔했다.

한편 이 의원은 이 같은 논란에도 불구하고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묻자 “당권도전은 하겠다”고 답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