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드 배치 반발에 ‘비국민’ ‘돈 때문에’ 폄훼하는 새누리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정의철 기자

지난 8일 한·미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를 발표한 뒤 배치 지역으로 선정된 경북 성주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반발 여론이 확산되자 새누리당은 반발하는 국민들을 '비국민'으로 규정하는 한편, 반발 이유를 "경제적 보상 때문"이라고 폄훼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국민을 향해 "대한민국 국민이 저항해야 할 대상은 핵 미사일로 우리를 위협하는 김정은의 북한이지 그 위협에 대처하려는 대한민국 정부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는 거꾸로 해석하면 북한을 비난하기에 앞서 한국 정부에 저항하는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는 취지로 볼 수 있다.

정 원내대표는 경북 성주가 사드 배치 지역으로 발표된 지난 13일에도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고작 '님비(NIMBY·지역 이기주의)'로 대응할 순 없다"며 사드 배치 후보지역 주민들의 생존권·안전권 차원의 반발을 '지역 이기주의'로 폄훼하는 발언을 한 적이 있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정의철 기자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도 같은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북 성주 주민들의 반발을 '경제적 보상'을 원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로 치부하면서 "군사시설이 들어온다고 해서 그 어떤 경제적 반대급부를 줘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주민 시위가 격렬해지는 이유 중 하나는 그럴수록 더 많은 보상을 해주었기 때문"이라며 "사드 같은 국가 안보 필수시설에 과도한 보상을 주는 이 관행을 끊지 않으면 대한민국 전체가 성주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는 새누리당 일각에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의 진상규명 요구를 '배·보상금 올리기 전략'으로 치부했던 것과도 같은 맥락이다.

한편, 경북지방경찰청은 전날 수사과장을 반장으로 한 전담반을 편성, 지난 15일 황교안 국무총리의 성주 방문 당시 사드 배치에 반발하며 모인 성주 군민들을 상대로 불법행위 여부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당시 황 국무총리는 군민들에게 계란과 물병 세례를 맞으며 군민들과 대치 끝에 7시간여 만에 도망치듯 현장을 벗어났다.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 앞에서 사드배치 설명회를 가졌다가 주민들에게 고립되었던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민들을 피해 빠져나가고 있다.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 앞에서 사드배치 설명회를 가졌다가 주민들에게 고립되었던 황교안 국무총리가 주민들을 피해 빠져나가고 있다.ⓒ양지웅 기자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 앞에서 열린 사드 배치 반대 촛불집회에서 여학생이 피켓을 들고 있다.
15일 오후 경북 성주군청 앞에서 열린 사드 배치 반대 촛불집회에서 여학생이 피켓을 들고 있다.ⓒ양지웅 기자
사드배치반대 청년학생 긴급행동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사드 배치 반대 사드 OUT 집회를 마친 뒤 행진을 하고 있다
사드배치반대 청년학생 긴급행동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사드 배치 반대 사드 OUT 집회를 마친 뒤 행진을 하고 있다ⓒ김철수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