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태권도 이대훈 “메달 못 땄다고 인생 끝난 것 아냐”, 패자부활전 진출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뉴시스

태권도 선수 이대훈(24‧한국가스공사)은 승리의 ‘좌절’보다 패배의 값진 ‘경험’을 얻었다.

이대훈은 이날 상대 선수를 존중하고 경기를 즐기는 모습으로 올림픽 정신에 부합하는 경기를 선보였다.

이대훈은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년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8강전에서 막판까지 거세게 몰아붙였으나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요르단)에게 8-11로 패했다.

이대훈은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상대 선수를 향해 박수를 치며 승리를 축하했다. 그는 웃으며 아부가우시의 손을 번쩍 들어올리기도 하고 상대를 향해 엄지를 들어 보이며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일단 생각했던 것보다 상대가 훌륭한 선수”라면서 “모든 면에서 즐기는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메달을 못 따고 졌다고 인생이 끝난 것은 아니다”면서 “더 나은 사람이 되기 위해 한 가지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 하나 졌다고 기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부가우시가 준결승에서 호엘 곤살레스 보니야(스페인)을 12-7대로 꺾고 결승전에 진출해 이대훈은 패자부활전에 출전해 3‧4위를 결정짓는다.

이대훈은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58kg급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인 리우 올림픽에서는 68kg급 경기에 출전해 동메달 획득의 기회를 얻었다.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뉴시스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
한국 태권도대표 이대훈이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남자68㎏급 8강전 요르단 아흐마드 아부가우시와 경기에서 패하고 요르단 선수에게 승리를 인정하고 있다. 2016.08.19.ⓒ뉴시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