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승민, 한국인 두번째로 IOC 위원으로 선출
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된 탁구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승민(34. 삼성생명 코치)
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된 탁구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승민(34. 삼성생명 코치)ⓒ뉴시스

탁구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승민(34·삼성생명 코치)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됐다.

19일(이하 한국시간) 유승민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선수촌 내 프레스 룸에서 발표한 선수위원 투표 결과에서 후보자 23명 중 2위를 차지해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됐다.

투표는 이번 올림픽에 참가한 전체 선수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4일부터 17일 자정까지 진행됐다.

유승민의 IOC 선수위원 당선은 한국인으로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뽑혔던 문대성(태권도)에 이어 두 번째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신설된 IOC 선수위원은 올림픽 참가 선수들이 뽑는데, 이번 투표에서 상위 4명까지 IOC 위원 자격이 부여된다. 투표 결과 1위는 펜싱 브리타 하이데만(독일), 3위는 수영 다니엘 지우르타(헝가리), 육상 장대높이뛰기 옐레나 이신바예바(러시아)가 차지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