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지지 않는다’ 우사인 볼트, 100m 이어 200m도 3연패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200m 결승전에 우승해 기뻐하고 있다.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200m 결승전에 우승해 기뻐하고 있다.ⓒAP통신, 뉴시스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가 올림픽 남자 육상 200m에서 3연패를 달성했다. 이로써 볼트는 올림픽 100m와 200m에서 각각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볼트는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200m 결승에서 19초 78초로 우승했다.

볼트는 비가 조금 내린 직후 치러진 경기에서 트랙이 살짝 젖어 자신이 보유한 200m 세계 기록인 19초 19의 기록은 깨지 못했다.

2위는 앙드레 드 그라세(캐나다), 3위는 크리스토페 르마이뜨레(프랑스)가 차지했다.

볼트는 2008년 베이징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100m, 200m, 400m 계주에서 우승했고,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3관왕을 노리고 있다.

오는 20일 치러질 400m 계주에서 볼트가 속한 자메이카 대표팀이 승리할 경우, 올림픽 육상 역사상 최초로 3연속 3관왕을 기록하게 된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