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태권도 맏언니 오혜리, 첫 올림픽서 세계1위 상대 격파...금메달
한국 여자태권도 오혜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전 프랑스 하비 니아레와의 경기에서 13대 12로 금메달을 획득하고 환호하고 있다. 2016.08.20.
한국 여자태권도 오혜리가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태권도 여자 67㎏급 결승전 프랑스 하비 니아레와의 경기에서 13대 12로 금메달을 획득하고 환호하고 있다. 2016.08.20.ⓒ뉴시스

태권도 국가대표 맏언니 오혜리 (28‧춘천시청)가 세계1위 선수를 격파하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태권도 선수가 수확한 두 번째 금메달이자 전 종목 통틀어 8번째 금메달이다.

세계랭킹 6위 오혜리는 2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kg급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인 프랑스 하비니아레를 상대로 치열한 경기 끝에 13-12로 우승했다.

오혜리는 이날 세계태권도연맹(WFT) 올림픽 랭킹 세계 1위인 니아레를 상대로 3라운드가 끝날 때까지 승패를 예측할 수 없는 경기를 펼쳤다.

그는 1라운드 종료 전 니아레의 왼발에 머리를 맞아 0-3으로 점수를 내어주었다. 2라운드에서는 몸통 공격을 허용했지만 뒤차기로 3점을 따라잡은 후 연달아 머리 공격에 성공해 9-4로 경기 분위기를 역전시켰다.

오혜리가 10-4로 앞서갔지만 니아레는 마지막 3라운드에서 거세게 공격하며 11-10까지 맹추격했다.

오혜리는 침착하게 몸통 공격과 상대 경고 누적 등으로 점수를 쌓아가며 우승을 지켰다.

그는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지만 그동안 올림픽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황경선(고양시청)에게 밀려 탈락했고, 2012년 런던올림픽 대표 최종선발전을 앞두고 허버직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으로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었다.

오헤리는 포기하지 않았고 3번째 도전 만에 처음으로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값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28세의 나이로 역대 올림픽 태권도에서 금메달을 딴 최고령 여자선수이자 한국 태권도 선수로도 역대 최고령 올림픽 메달리스트로도 이름을 올렸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