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태권도의 날’ 리우 올림픽 영웅들과 함께한 축제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에서 WTF(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어린이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에서 WTF(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어린이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공연을 선보이고 있다.ⓒ제공=태권도세계평화축제조직위

태권도의 날을 맞아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참가하는 화합과 단합의 축제 ‘2016태권도세계평화축제’가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 일대에서 열렸다.

태권도세계평화축제 조직위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태권도 시범공연을 시작으로 태권도 세계화 50년의 주제영상 공개, 비전 선언문 선포식 등으로 진행됐다.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는 태권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가 열렸고, 리우올림픽 태권도 메달 리스트들과 함께 올림픽 뒷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무대에 오른 조정원 2016태권도세계평화축제 공동조직위원장은 “이번 축제는 태권도의 날을 맞아 지구촌의 평화와 화합, 나눔 등 인류사회의 공헌을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로 전 세계 206개 회원국가와 약 8천만 명의 태권도인들과 함께하는 행사”라며 “매년 개최될 ‘태권도세계평화축제’를 통해 태권도가 스포츠 뿐만 아니라 전 세계 평화와 화합을 도모하는 문화가치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앞서 사전행사로 열린 사인회에는 리우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이 참석해 시민들을 만나 인기를 실감했고, 태권도의 세계화와 평화운동의 역사를 담은 태권도 역사-히스토리월이 운영되는 등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9월 4일은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날을 기념하고, 세계 태권도인의 단합과 태권도의 위상 강화를 위해 지난 2006년 세계태권도연맹이 제정한 태권도의 날이다. 평화축제 조직위원회는 태권도세계평화축제를 매년 정례화 해 2-3년 후 해외 순회 개최를 통해 태권도의 신(新) 한류문화 확산과 함께 세계평화에 더 많은 기여를 통해 세계적인 축제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에서 WTF(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시범단이 시범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2016 태권도세계평화축제에서 WTF(세계태권도연맹) 태권도 시범단이 시범공연을 선보이고 있다.ⓒ제공=태권도세계평화축제조직위
리우 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 김태훈(왼쪽부터), 김소희, 차동민 선수가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에 참석해 올림픽 뒷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리우 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 김태훈(왼쪽부터), 김소희, 차동민 선수가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에 참석해 올림픽 뒷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태권도세계평화축제조직위
리우 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 오혜리 선수가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에 참석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리우 올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 오혜리 선수가 4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 열린 태권도의 날 기념 평화콘서트에 참석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제공=태권도세계평화축제조직위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