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유라 F라고 하셨잖아요” 이대 학생 대자보, 담당 교수에 사과 요구
이화여대 캠퍼스에 붙은 최순실 자녀 특혜 규탄 전단
이화여대 캠퍼스에 붙은 최순실 자녀 특혜 규탄 전단ⓒ민중의소리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20)씨가 ‘학점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같은 수업을 들은 학생이 “어떻게 수업에 단 한 번도 나오지 않고 최소 B이상을 챙겨갈 수 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17일 이화여대 생활환경관 건물에는 ‘정유라씨와 같은 컬러플래닝과 디자인분반에 있던 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붙었다.

본인을 의류학과 16학번이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컬러플래닝과 디자인은 그냥 단순히 강의를 듣고 레포트 제출을 하고 시험을 보는 그런 단순한 수업이 아니다”라며 “컬플을 수강한 학생들은 수많은 밤을 샌 것 뿐만 아니라 더 나은 결과물 제출을 위해 상당한 액수의 돈을 지불하는 데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학생은 “(당시) 내 과제를 찾기 위해 과제를 모아둔 과제함을 수없이 뒤졌지만 그 어디에서도 정씨의 과제물을 본 적이 없다”면서 “단 한 번도 수업을 수강하지 않고서 그 모든 과제들을 어떻게 완성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또 “교수님이 수업 당시 ‘컬러플래닝과 디자인 수강하고 싶은 애들이 많은데 왜 (정유라)이 학생은 수강신청을 해놓고 안 오는지 모르겠다. 얘는 이미 F다’라고 말했다”며 당시 기억을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떻게 이렇게 배신감을 줄 수 있느냐”며 “교수는 책임지고 진심으로 학생들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이화여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대는 어머니 최순실씨의 “훈련을 열심히 하고 있다”는 면담만으로 정씨의 출석을 인정했으며, 과제물 제출 시한을 넘긴데다 인터넷에서 짜깁기하고 맞춤법도 틀린 조악한 수준의 과제에 학점을 부여했다.

정씨는 이 같은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지난달 말 휴학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