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의 백남기 부검 강제 집행 막아낸 시민들··· 영장 재신청 여부는? (종합)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시민들이 고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하기 위해 온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시민들이 고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하기 위해 온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시민들이 한달여간 이어진 경찰의 백남기 농민 부검 강제 집행 시도를 막아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강제 집행을 막아 준 시민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검경에 영장 재청구 시도를 중단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영장 집행 기간이 25일 자정부로 끝이 남에 따라 이후 검경의 영장 재신청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5일 오후 6시께 브리핑을 통해 백 농민 영장 강제집행을 위해 배치한 경력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 “유족의 완강한 부검 반대 입장과 야간 집행으로 인한 안전사고 등 불상사가 우려돼 강제집행을 하지 않겠다”는 게 경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날 경찰은 서울대병원 인근에 경력 1천여명을 배치하고 부검 집행을 준비했다. 백남기 투쟁본부를 비롯한 시민 500여명도 경찰의 강제 집행을 막기 위해 장례식장 입구를 지켰다.

홍성완 종로경찰서장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에 나서 시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홍성완 종로경찰서장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에 나서 시민들과 대치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시민들이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에 나선 종로서장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시민들이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집행에 나선 종로서장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양지웅 기자

이날 3시께 서울대병원을 찾은 홍완선 종로경찰서장은 유족 측 법률대리인 등을 만나 부검 집행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유족 측 법률대리인은 유족의 확고한 부검 반대 입장을 경찰에 전달했다.

2차례 협의를 거친 홍 서장은 오후 6시께 기자브리핑을 통해 “영장 강제집행을 하지 않고 철수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홍 서장은 “영장에 제시된 부검 제한 사항 등을 고려해 유족과 협의를 진행하기 위해서 계속 노력해왔지만, 유족이 끝내 협의를 거부한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향후 사인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에 대한 책임이 투쟁본부에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 백남기 농민 유가족인 백도라지 씨가 경찰의 부검 영장 집행을 함께 막아낸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고 백남기 농민 유가족인 백도라지 씨가 경찰의 부검 영장 집행을 함께 막아낸 국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경찰 철수 후 백남기 투쟁본부는 “현 정부의 부검 강행 시도가 국민의 힘으로 저지됐다. 감사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투쟁본부는 회견문을 통해 “고인이 돌아가신 후 몰려드는 수천의 경력에 맞서 수백의 시민들, 시민사회단체와 야당 국회의원 등이 달려와 고인을 지켰다”면서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듯 부정한 정권이 국민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했다. 이어 “경찰이 기한 내 부검을 집행하지 못한 상황에서 영장을 재청구하는 것은 참으로 잔인한 처사”라면서 “검·경은 영장 재청구 시도를 중단해야 하며, 영장이 재청구 될 경우 법원은 이를 기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찰과 협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경이 영장을 재신청 한다면 부검 집행의 연속성 여부 등을 고려해 오늘, 내일 중에 재신청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경찰의 부검 영장 재신청이 힘들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 달이란 기한 동안 유족 협의를 통한 부검 집행을 못한 상황에서 법원이 지난번과 같은 조건부 영장을 발부할 가능성이 적다는 것이다. 유족들의 부검 반대 입장이 확고한 상황이어서 검·경 무리하게 영장 재신청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부검을 못한 상황에서 사인 둘러싼 논란에 대한 책임이 투쟁본부에 있다고 본다”는 경찰 관계자의 발언은 영장을 재신청하지 않겠다는 계획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시한일인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 시민들이 경찰의 영장 집행을 막기 위해서 모여 있다.
백남기 농민 부검 영장 시한일인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 시민들이 경찰의 영장 집행을 막기 위해서 모여 있다.ⓒ정의철 기자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농민들이 피켓을 들고 백남기 농민 부검 집행을 반대하고 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농민들이 피켓을 들고 백남기 농민 부검 집행을 반대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관련기사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