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새누리 김진태 “박근혜 대통령 더 이상 능욕 말고 탄핵 진행하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정의철 기자

'친박'(친박근혜) 인사인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4일 '박근혜 게이트' 파문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위기에 몰린 것과 관련해 "현직 대통령을 더 이상 능욕하지 말고 탄핵 절차를 진행하자"고 주장했다.

각종 색깔론과 막말로 물의를 빚어왔던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총사퇴를 주장하는 당 소속 의원들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나라의 기강은 이미 땅에 떨어졌다. 절호의 기회였던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숨진 농민) 백남기 부검도 못하고 다음주 '민중총궐기' 때는 청와대가 좌익들에게 점령당할 수 있다"며 "그렇다고 야당과 좌익세력들이 원하는 것을 다 들어줄 건가"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럼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취소하고 북에 가서 빌고 연방제 통일 할 건가"라며 "그렇게 정신을 내주고 몸을 더럽혀서 무슨 후일을 도모하겠나. 그건 살아도 산 목숨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대통령 하야를 원하나. 아니면 식물정부를 원하나"라며 "대통령을 그냥 덮고 가자는 게 아니다. 탄핵 절차로 가자.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게 바로 헌법상 탄핵"이라고 말했다.

또한 "형사소추도 할 수 없는 현직 대통령을 더 이상 능욕하지 말고 탄핵 절차를 진행하자"며 "물론 난 탄핵에 반대할 것이다. 그렇지만 야당 의원들은, 또 우리 새누리당에서 원하는 분들은 그렇게 하시라"고 엄포를 놨다.

그는 "탄핵안이 통과되면 대통령을 새로 뽑으면 된다. 인정하겠다"며 "만약 그렇게 할 수 없으면 대통령을 인정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호는 난파 직전이다. 난 그냥 여기서 죽겠다"며 "어떻게든 살아보겠다고 '대통령 나가라', '당 대표 나가라' 하지 않고 배와 함께 가라앉겠다"고 단언했다.

그는 "당이라도 살아야겠다고 발버둥치는 건 이해한다"며 "그렇다고 애꿎은 선장을 제물로 바다에 밀어 넣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