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그것이 알고싶다·세월호 7시간’ 방송 막으려 했다”
1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대통령의 시크릿 편
1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대통령의 시크릿 편ⓒ출처 : 그것이알고싶다

청와대가 그것이 알고싶다의 ‘대통령의 7시간’ 행적 보도를 막기 위해 SBS 경영진과 접촉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예상된다.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은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언론장악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SBS 경영진이 (만남을) 거부해서 성사되진 못했지만, 청와대가 세월호 7시간 보도를 통제하려 했던 정황으로 의심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수석이 통제하려고 시도했던 방송분은 지난 11월 방송된 ‘대통령의 시크릿’ 편인 것으로 보인다는 게 윤 본부장의 설명이다. 지난달 19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대통령의 시크릿’ 편은 그간 공개되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밀과 비선실세의 국정 논단 파문, 세월호 7시간 사이의 숨겨진 진실을 추적해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윤 본부장은 “허 수석이 언론사 인사들을 만날 이유가 없다. 이후 방송이 나간 뒤로는 연락이 없었다고 한다”면서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 이후에도 언론을 통제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 선정 ‘언론장악 부역자’ 10명은?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언론노조에서 열린 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언론노조에서 열린 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부역자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아울러 언론노조는 ‘박근혜 정권의 언론 장악 적폐’ 청산을 위한 ‘언론장악 부역자’ 10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김성우 전 홍보수석, 박효종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 이인호 KBS 이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대영 KBS 사장, 안광한 MBC 사장, 배석규 전 YTN 사장,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백종문 MBC 미래전략본부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언론노조에 따르면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방송 사장이 교체되는 과정에서 신임 사장 선출 과정에 개입했고, 김성우 전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은 한국방송 이사장 등에 한국방송 사장 선임 관련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으로 부역자 명단에 포함됐다. 양대 공영방송인 한국방송과 문화방송의 수뇌부들도 보도와 편성제작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으로 이름을 올렸다.

명단을 발표한 김환균 언론노조 위원장은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청문회가 진행 중인데, 핵심 공범인 언론에 대해서는 증인 채택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언론장악 부역자에 대한 처벌과 언론장악방지법 개정 등이 이뤄져야 언론이 정상화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옥기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