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부, 성남시 ‘금강1894’ 평양공연 추진에 “남북관계 고려해야” 난색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뉴시스

경기 성남시가 가극 ‘금강1894’ 평양공연을 추진하기 위해 사전접촉을 신청했지만 거부당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재고가 필요하다”고 거부 이유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금년도 전체적인 남북관계 상황과 두 차례에 걸친 핵 도발과 장거리미사일, 그리고 기타 여러 가지 탄도미사일이 발사되며 도발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사회문화 교류도 이런 시점에서는 좀 적절하지가 않다고 판단했다. 그 이유로 수리를 거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성남시와 사단법인 ‘통일맞이’는 지난달 2일 ‘금강1894’ 평양공연을 공개적으로 제안했고, 지난 8일 북측 민족화해협의회가 동의의사를 밝혔다. 이에 성남시는 통일부에 공연 실무협의를 위한 사전접촉신고를 신청했지만, 수리 거부당했다.

통일부에 의해 평양공연이 가로막히자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난 26일 성명을 내고 “남북교류협력법에는 국가안전보장, 국가질서 및 공공의 안녕에 위배되면 불허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을 뿐 신고서 접수 자체를 거부할 근거는 없다”며 “끝까지 비정상 정부”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지금 촛불민심은 정부의 비정상적인 정책을 끝내라는 주문”이라며 “특히 남북정책이다. 당장 복잡한 정치문제를 다루기 어렵다면 문화교류, 인도적 차원의 만남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