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외교부 “부산 소녀상, 국제관행 생각해야” 사실상 반대 입장
30일, 일본 국기가 올려다 보이는 부산시 동구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이 재설치 되어 있다. 소녀상에 꽃다발을 전하고 있는 시민들.
30일, 일본 국기가 올려다 보이는 부산시 동구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이 재설치 되어 있다. 소녀상에 꽃다발을 전하고 있는 시민들.ⓒ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외교부는 주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설치에 대해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된 국제예양(禮讓) 및 관행이라는 측면에서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부산 동구에 위치한 일본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면서 “우리 정부와 해당 지자체·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이러한 점을 고려하면서도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억하기에 적절한 장소에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그러면서 “12·28 위안부 합의 1주년 계기에 언급한 바와 같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외교부의 입장은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해 국제 관행을 들어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소녀상을 다른 장소로 이전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동안 외교부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동구청이 알아서 할 일’이라는 입장을 표명해 왔지만, 정작 이날 부산 동구청이 소녀상 설치를 허용하자 이에 제동을 건 셈이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에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항의하고 철거를 요청했다.

이날 일본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이준규 주한 일본대사에게,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는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에게 각각 “일·한 합의정신에 위배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소녀상을 즉시 철거하도록 촉구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앞서 한·일 위안부 합의 1년째가 되는 지난 28일 부산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소녀상을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설치하려 했으나 동구청이 소녀상을 철거하고 압수했다. 그러나 동구청에 항의가 쏟아지고 여론이 악화되자 동구청은 이날 추진위에 소녀상을 돌려주고 설치를 막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