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보기
기사검색
페이스북
트위터
민중의소리 | 노승일 신변보호, 미행뿐만이 아니다? ‘화들짝’

노승일 신변보호, 미행뿐만이 아니다? ‘화들짝’

온라인이슈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노승일 K스포츠 재단 부장이 출입증을 끊고 청문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노승일 K스포츠 재단 부장이 출입증을 끊고 청문회장으로 향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노승일 신변보호 조치가 이뤄진 가운데 그에 대한 미행을 비롯해 보복성 위협이 가해지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일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K스포츠재단 회의록에 따르면 정동춘 이사장이 노승일 케이스포츠재단 전 부장 징계의 건을 (이사회에) 상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정동춘 이사장이 상정 이유를 이렇게 이야기한다. 이사장을 쫓아내기 위해, 나를 곤란하게 하기 위해 재단의 보안 문서를 외부에 유출했다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승일 전 부장은 이날 청문회에서 미행을 당하고 있다는 정황을 느낀 바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김성태 위원장은 청문회를 마무리하면서 “정말 수고 많았다”면서 “국회에서 안전 귀가를 위해 경호원을 협조하겠다”고 신변보호 조치를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