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 대통령에 ‘나쁜 사람’으로 찍혀 좌천”...노태강 전 국장 특검 출석
박근혜 대통령이 '나쁜사람'이라고 지목한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검사무실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나쁜사람'이라고 지목한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11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검사무실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나쁜 사람’으로 찍혀 공직을 떠난 것으로 알려진 노태강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이 참고인 신분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됐다.

노 전 국장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출석했다.

그는 자신과 관련한 인사 외압 의혹을 묻는 질문에 “자의로 나간 것은 아니”라고 답했다.

박 대통령의 ‘나쁜 사람’ 언급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를 들었을 때 굉장히 당황스러웠다”며 “공무원으로 있으면서 ‘일을 잘 했다, 못했다’는 이야기는 들을 수 있는데 ‘나쁘다, 좋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었기 때문에 당황했다”고 말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직접적인 외압 행사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건 없었다”고 말했다.

노 전 국장은 2013년 4월 청와대 지시에 따라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출전했던 승마대회의 판정 시비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당시 정씨는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다.

당시 진재수 문체부 체육정책과장과 함께 사건을 조사한 노 전 국장은 최씨 측과 반대 측 모두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보고했다.

이 보고를 받은 박 대통령은 유진룡 당시 문체부 장관을 불러 노 전 국장과 진 전 과장을 지목하며 ‘나쁜 사람이더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두 사람은 공직에서 물러났다.

특검팀은 노 전 국장을 상대로 공직에서 물러나는 과정에서 부당한 외압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 전 국장은 작년 12월 7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공무원으로서 대통령한테서 지적받는 것은 상당히 견디기 힘든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강경훈 기자

공무원들과 법조인, 대기업 관계자들의 용기 있는 내부고발과 적극적인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