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단독] 반기문 “일본이 머리 숙이고 사과할 필요 없어” 대담집 내용 파문
16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귀국 후 처음으로 부산을 방문해 민생 행보에 나섰다. 유엔평화기념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반 전 총장
16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귀국 후 처음으로 부산을 방문해 민생 행보에 나섰다. 유엔평화기념관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는 반 전 총장ⓒ민중의소리 김보성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의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머리를 조아려야(bow and scrape)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한 사실이 밝혀졌다. 반 전 총장은 또 일본의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아시아 국가들이 더 이상 사과 카드를 남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언급한 사실도 밝혀져 파문이 커질 전망이다.

반 전 총장의 이 같은 입장은 지난 2013년 미국 저널리스트 출신 톰 플레이트 로욜라메리마운트대학교(Loyola Marymount University) 교수가 당시 반 총장과의 인터뷰를 엮은 대담집 '반기문과의 대화(Conversation with Ban Ki-Moon):가장 높은 곳에서 바라본 유엔'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 대담집은 같은 해 '반기문 사무총장이 공식 인정한 유일한 책!'이라는 부제를 달고 한국어로 번역돼 출간되기도 했다.

"일본이 이틀에 한 번꼴로 머리를 조아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한일합방이 이뤄진 지 100년째 되는 2010년 일본 방문"
"아시아 국가들이 더 이상 사과 카드를 남용하지 않기를 바란다"

대담집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에게 한일 관계는 가장 곤란한 문제일 것"이라며 "전쟁 성노예에 대한 기억은 국내 정치에서 아주 첨예한 문제다. 여론에 민감한 정치인들이 언제 다시 이 문제를 들고 나올지 모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국제관계에서 보면 일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반기문은 일본에 사과 문제를 거론하는 걸 겁내지 않는다. 그러나 많은 한국 정치인들과 달리 반기문은 일본이 이웃 국가들과 유익한 관계를 맺기 위해 이틀에 한 번꼴로 머리를 조아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2013년 3월 발간된 대담집에서 ‘위안부’ 문제, 한일 관계 등과 관련해 반기문 전 총장의 언급 내용
2013년 3월 발간된 대담집에서 ‘위안부’ 문제, 한일 관계 등과 관련해 반기문 전 총장의 언급 내용ⓒ해당 대담집 캡처

대담집은 이어 "한일합방이 이뤄진 지 100년째 되는 2010년에 일본을 방문했을 때 저는 일본 고위 관료에게 말했습니다. 이 기회에 일본이 한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진실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과거사를 놓고 너무 많은 말을 해서는 안 된다. 과거를 정리하는 최선의 방법은 앞으로 다가올 100년을 내다보는 것이다"라고 반 총장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니 총리, 즉 일본 정부가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요. 그리고 실제로 일본은 그렇게 했습니다. 그렇게 했지요"라고 반 총장의 언급을 덧붙였다.

반 총장은 대담집에서 "아시아 국가들이 더 이상 사과 카드를 남용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동시에 한국 정부는 일본과 (성실하게) 협상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국민이기도 하지만 유엔 사무총장 입장에서 저는 한국과 일본이 조화롭고 건설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관계,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보에 도움이 되는 관계로 나아가길 바란다. 이것이 제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바라는 바이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반 전 사무총장은 위안부 합의 문제에 관해 "많은 오해가 있다"고 해명에 나섰지만, 2013년 발간된 반 전 총장의 대담집을 보면 이미 반 전 총장의 인식은 명확했던 것으로 드러난다. 특히, "아시아 국가들이 사과 카드를 남용하지 말라"거나 "일본이 이웃 국가들과 유익한 관계를 맺기 위해 이틀에 한 번꼴로 머리를 조아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는 그의 발언 내용은 충격을 던지고 있다. 또 "실제로 일본은 그렇게 (2010년에 사과를) 했다"며 "한국 정부는 일본과 성실하게 협상해야 한다"는 그의 발언은 다분히 일본 정부 쪽에 치우친 발언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3년 3월 12일(이하 현지시간) 당시 뉴욕에서 열린 출판기념회에서 플레이트 교수는 "반 총장과 2시간씩의 공식 대담을 7차례 나눴고, 그 외에도 반 총장의 부인 유순택 여사와 동반으로 만찬, 공연 관람 등 사적인 시간을 함께 보내며 나눈 대화를 바탕으로 이번 책을 썼다"고 밝혔다. 당시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반 총장도 "유엔을 더 많이 알릴 수 있겠다는 생각에 플레이트 교수의 인터뷰 요청에 응했다"며 "그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내가 가진 철학과 신념, 목표 등을 아주 쉽게 풀어냈다"고 말했다.

2013년 3월 발간된 대담집에서 ‘위안부’ 문제, 한일 관계 등과 관련해 반기문 전 총장의 언급 내용
2013년 3월 발간된 대담집에서 ‘위안부’ 문제, 한일 관계 등과 관련해 반기문 전 총장의 언급 내용ⓒ해당 대담집 캡처

기존 한일 관계 인식 숨긴 채 해명에만 주력... 입장 표명 요구에 묵묵부답

앞서 반 전 총장은 한일 양국의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2015년 12월 28일, 공식 성명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양국 관계의 발전을 위해 보여준 리더십과 비전을 평가한다. 이 합의가 양국 관계 개선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면서 "동북아 국가들이 역사에 대한 인식에 기반해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또 2016년 1월 1일, 박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일 양국이 이번에 24년간 어려운 현안으로 되어 있었던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에 이른 것을 축하한다"며 "박 대통령께서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은 자신의 발언에 비난이 일자, 2016년 3월 11일 유엔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처음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를 환영한 것은 오해"라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환영한 것으로, 합의 내용을 환영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2일, 귀국 직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위안부 합의 축하 발언 관련해 많은 오해가 있다. 위안부 피해자의 한을 풀어야 완벽한 합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미래지향적인 방향에서 더 발전이 되고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고 해명했다.

반 전 총장은 18일에도 이와 관련해 "제가 '환영한다. 오랫동안 결렸던 위안부 문제가 총리가 사과하고 정부예산으로 (위로금을 지원) 한다'고 했지만, 위안부 문제는 그분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합의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돼야 하는데 그 정도는 아니라도 기틀은 잡혀간 것이라고 한 것이지 완전히 끝났다고 말한 건 아니다"라며 "그렇게 너무 오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얘기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이 2015년 12월 박근혜 정부와 아베 정권의 위안부 합의 발표를 환영하기 이전부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한일 관계에 관한 자신의 기존 인식이 드러남에 따라 파문이 커질 전망이다. 이에 관해 민중의소리는 18일, 반 전 총장 측에 '지난 2013년 발간된 대담집에서 반 총장이 언급한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한 한일 관계 인식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의를 했으나, 반 전 총장 측은 아직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