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특검, 삼성 최지성·장충기·황성수 구속영장 청구 여부 재검토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근혜 정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검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최 부회장은 참고인 신분 조사가 예정되어 있다.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근혜 정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검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최 부회장은 참고인 신분 조사가 예정되어 있다.ⓒ양지웅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지난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외에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승마협회 부회장)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도 재검토하고 있다.

특검팀 이규철 특검보(대변인)는 15일 오후 브리핑에서 “최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세 명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고, 최종적으로 다시 검토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특검은 이 부회장과 나머지 삼성 관계자들의 신병 처리를 일괄 결정하겠다고 했으나, 실제 영장 청구 단계에서는 최 부회장 등 나머지 세 명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다.

최 부회장과 장 사장이 속한 미래전략실은 삼성그룹 내 주요 의사 결정의 컨트롤타워로, 이 부회장과 관련된 공식·비공식 의결 사항들이 모두 거쳐가는 곳이다. 현실적으로 ‘비선실세’ 최순실에 대한 승마지원 등 수백억 상당의 뇌물을 주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문제를 해결한다는 큰 구상 역시 미래전략실을 거쳤을 수밖에 없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부회장과 박 사장 사이에 최 부회장과 장 사장이라는 컨트롤타워가 있었다는 것이고, 특검도 삼성의 뇌물공여 과정에서 두 사람의 구체적인 역할을 수사 과정에서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사장은 박 사장과 함께 최씨에 대한 승마지원 실무를 담당했다.

특검은 오는 16일 열리는 이 부회장과 박 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에 따라 나머지 삼성 관계자들에 대한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강경훈 기자

공무원들과 법조인, 대기업 관계자들의 용기 있는 내부고발과 적극적인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