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북한 선원 송환 시도…북측 당국자 안 나타나 무산
판문점(자료사진)
판문점(자료사진)ⓒ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16일 최근 동해 독도 근해에서 구조한 북한 선원 5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하려고 했으나 북한 당국자가 나오지 않아 무산됐다고 밝혔다.

통일부 이날 “지난 13일 구조한 북한 선원 5명을 오늘(16일) 오전 11시에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기로 했으나 북측이 이에 불응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내일(17일) 오전 9시 30분 유엔사 군정위를 통해 '오후 2시 북측 선원 재송환 계획'을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확성기를 통해 북한 선원들을 송환 계획을 알렸지만 북측으로부터 응답을 받지 못했다.

앞서 해양경찰 경비함정은 지난 13일 오전 동해 상 독도 근해에서 표류하는 북한 선박 1척을 발견하고 선원 5명을 구조했다.

북한 선박은 기관고장으로 이틀 정도 표류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북한 선원들은 모두 북측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정부는 이날 판문점 송환을 추진했다.

북한 선박은 발견 당시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로 북한 선원들로부터 동의를 받아 폐기 처분됐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