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근혜 대리인’ 김평우 변호사, 탄핵심판서 재판부 향해 삿대질 난동
박근혜 대통령 법률대리인인 김평우 전 대한변협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5차 변론에 참석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법률대리인인 김평우 전 대한변협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5차 변론에 참석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에서 박 대통령 대리인이 헌법재판관들을 향해 호통을 치고 삿대질을 하는 난동이 벌어졌다.

20일 오전 10시에 열린 탄핵심판 제15차 변론기일에서 예정된 증인신문과 증거조사 등을 마친 뒤 오후 12시께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변론절차를 끝내려 하자, 박 대통령 측 김평우 변호사가 손을 들어 발언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이 권한대행은 "어떤 내용인가"라고 물었지만 김 변호사는 이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은 채 "제가 당뇨가 있어 어지럼증이 있으니 음식을 먹을 시간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권한대행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 변론 기일에 하는 것으로 하자"며 재판을 마무리 하려고 했지만 김 변호사는 "아니다. 저는 준비를 해왔으니까 오늘 꼭 해야겠다"면서 "점심을 못 먹더라도 지금부터 변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가 재판부의 말을 무시한채 변론을 하겠다고 고집을 부리자 이 권한대행은 "재판 기일은 저희가 정하는 것"이라면서 "그럼 오늘 변론 마치겠다"고 선언했다.

계속되는 항의에 이 권한대행은 "다음번에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12시가 되지 않았느냐"고 말하자 김 변호사는 "지금까지 12시에 변론 끝내야한다는 법칙이 있느냐"며 "왜 함부로 재판을 진행하느냐"며 재판부를 향해 삿대질을 하며 호통을 쳤다.

재판부는 김 변호사의 난동을 뒤로 하고 퇴정했다. 한편 일부 방청객들 사이에서는 김 변호사에 동요해 간간히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변론을 마친 뒤 박 대통령 측 대리인 이중환 변호사는 김 변호사의 이러한 태도에 대해 "변론을 하겠다는데 못하게 제지하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 대한변협 회장 출신인 김 변호사는 지난 16일에 박 대통령 대리인단에 새롭게 합류했다.

박소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