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국 기준금리 0.25%포인트 인상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뉴시스/AP

미국 기준금리가 3개월 만에 0.25%포인트 인상됐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결정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5일(현지시간) 이틀간의 정례회의에서 현재 0.50~0.75%인 기준금리를 0.75~1.00%로 0.25%포인트 올렸다.

이번 금리 인상은 지난해 12월 0.25%포인트 인상 이후 3개월 만이다. 또 2008~2009년 금융위기 사태 이후 2015년 12월 첫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제로(0) 금리’를 벗어난 이래 3번째 인상 조치이다.

이를 두고 미국 내에서는 지난 1월 20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경제회복의 자신감을 보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옐런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금리 인상의 간단한 메시지는 바로 미국 경제가 잘 돌아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너무 오래 기다리면 향후 어느 시점에 금리를 급격히 올려야 할 수 있고, 이렇게 되면 자칫 금융시장이 붕괴되고 경제가 침체될 수 있다는 의견도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향후 금리가 3% 수준에 이를 때까지 점전적으로 금리를 인상할 것을 예고했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가 완만한 속도로 팽창돼 왔다. 경제가 연준의 고용 및 물가안정의 목표치를 향해 계속 전진해왔다”며 “앞으로 경제가 예상대로 계속 좋아지면 연준의 기준 금리를 장기 중립적인 목표인 3%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점진적으로 올리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추가 금리 인상의 구체적인 시기나 수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경제가 지금처럼 계속 호전된다면 금리를 약 3∼4개월에 한 번씩 인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준은 위원들이 앞으로 금리가 얼마나 오르고 내릴 것인지 개인적인 의견을 담은 표인 ‘점도표’를 통해 올해 추가로 2차례 ,내년에 3차례 금리 인상을 추가로 단행할 것을 시사했다. ‘점도표’를 보면, 올해에는 1.25%~1.5%, 내년엔 2.0~2.25%로 금리가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를 보였다.

연준과 트럼프 행정부가 경제 전망에 다소 시각차를 보이고 있어 금리 인상 속도가 예상과 다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빠른 경제 성장을 기대하며 금융규제 완화와 감세정책, 인프라 투자 등 각종 부양책을 내놓고 있지만, 연준은 미국 경제가 과열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옐런 의장은 이날 “재정정책 변화에 따라 경제전망이 달라질 수 있다”며 “아직은 그 정책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언제나 그랬듯이 경제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금리 인상 조치가 세계 금융시장과 한국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특히 한국의 금리 인상 압박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출 금리가 오르면 1,300조원을 훌쩍 넘어선 가계부채 부담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열고 “미국 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국내 금융 시장과 가계·기업 부문에 부담이 늘 수 있다”며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하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