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틸러슨 美 국무 17일 첫 방한...황교안 예방‧외교장관 회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자료사진)ⓒ뉴시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틸러슨 장관은 내일 오전 한국 도착 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계획이며, 이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예방, 그리고 외교장관 내외신 공동기자회견 및 회담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의 한국 방문은 국무장관 취임 후 첫 번째”라며 “북핵과 북한 문제에 대한 빈틈없는 공조와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북한도발 등 안보 상황에 대한 공동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데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의는 그간 연쇄적으로 진행된 양국 간 협의를 더욱 진전시키고, 지속적인 고위급 공조의 좋은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양측은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방한의 목적과 향후 공조 강화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다만 취재진의 질문은 최소한으로 받을 방침이다.

이와 관련, 조 대변인은 “회담 전에 공동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것은 이번 방한을 가장 좋은 방법으로 대내외에 과시한다는 차원”이라며 “다만 회담 전에 기자회견이 실시되는 것인 만큼, 또한 회담에 충분한 시간을 할애해야 하기 때문에 질의응답 시간이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 별도의 성명은 채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방한에 앞서 이날 일본을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 만나 한미일 동맹을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오는 18일 방한 일정을 마치고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중국 방문에서 틸러슨 장관은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문제에 대한 상호 의견을 심도 있게 교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