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틸러슨 미 국무장관 “한국 차기 정부도 ‘위안부 합의’ 이행해야”
국무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 외무성에서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국무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 외무성에서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일본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6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면서 한국의 차기 정부도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HK, 교도통신에 따르면 틸러슨 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합의의 이행은 한일 양국에 있어서 국제 사회에 대한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지지를 확인했다고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이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국의 현 정권, 심지어 대통령 선거 후 새로운 정권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끈질기게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싶다”고 한국의 차기 정부도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기시다 외무상은 “지역의 어려운 안보 환경을 고려할 때 한일, 한미일 협력의 토대인 ‘위안부 합의’의 이행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틸러슨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해 ‘새로운 접근’을 언급했다.

틸러슨 장관은 “지난 20여년에 걸쳐 북한을 비핵화하려는 미국의 외교적, 그리고 기타 노력이 실패했다”며 “북한의 위협이 증가해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 북한 국민들은 미국을 두려워하거나, 북한과 평화롭게 살고자 하는 지역의 이웃들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면서 “이런 마음을 갖고 미국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추가 도발을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틸러슨 장관은 다음날인 17일에는 한국을 방문해 황교안 국무총리를 예방하고, 윤병세 외교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