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원전 사고’ 후쿠시마, 도쿄올림픽 야구·소프트볼 경기 개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민중의소리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추가 종목인 야구·소프트볼의 일부 경기를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원전 폭발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福島)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IOC는 17일 평창에서 이사회를 열고 후쿠시마시 아즈마 구장에서 야구·소프트볼의 일부 경기를 열겠다는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의 야구·소프트볼 경기는 이미 승인을 받은 요코하마(橫浜) 스타디움과 아즈마 구장에서 열리게 됐다.

조직위는 시설 보수를 전제로 프로야구 공식전을 개최한 실적이 있는 아즈마 구장 개최를 IOC와 조율해 왔다. 아즈마 구장은 폭발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으로부터 차로 2시간가량 떨어져 있다. 후쿠시마에서의 경기 개최는 동일본 대지진 지역 부흥을 지원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와 조직위는 도쿄올림픽을 ‘부흥 올림픽’으로 만드는 방안의 일환으로 후쿠시마에서 경기 일부를 여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토머스 바흐 IOC 위원장도 일본의 구상을 지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그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부흥 올림픽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해왔다. 올림픽을 계기로 대지진과 원전사고 지역인 도호쿠(東北) 지방을 진흥하고, 사고 이미지를 쇄신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사고 뒤 6년이 지나도록 피난민 다수가 귀환하지 않고 있고, 피폭 우려가 여전해 경기 개최에는 많은 비판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정미 기자

영상 담당 이정미입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