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틸러슨 미국 국무 “한국 정부, 계속 사드 배치 지지할 것으로 기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7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차기 정부에서도 사드 배치를 지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오후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사드 배치가 새로운 행정부가 들어서기 전에 완료될 것 같다’는 기자의 지적에 “사드 배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것(사드)은 한국의 방어, 그리고 또 한국에 있는 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 사드 배치의 목적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 조치에 유감을 표명하며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중국의 (사드) 반대는 알고 있지만, 한국에 대한 경제적인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며 “(미국은)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또한 중국에 사드를 필요하게 만드는 위협, 고조되는 북한 위협 (해결 노력을) 촉구한다”며 “한미동맹은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적인 동반관계, 그리고 인적 교류, 민주적 가치를 기반으로 한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오는 18일 중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중국 측에 사드와 북핵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심각한 위협에 대해서 논의를 할 것이고, 그것이 한반도 뿐만 아니라 그 외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을 얘기할 것”이라며 “이제 북한이 아주 미국 본토까지도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며 “이제 중국은 북한에 대한 압력, 북한과의 관계를 통해 이 위협을 없애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정책도 언급했다. 그는 “분명히 말하지만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며 “외교적인 안보적인 그리고 경제적인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할 것이다. 그리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새로운 대북 정책’이 대북 대화를 포함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 대화하는 문제를 중국과 논의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중국이) 북한과 대화해야 된다고 요청하는데 우리는 지금은 북한과 대화를 할 시점이 아니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먼저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해야 한다는 전재를 제시하며 “우리가 다시 대화하기 위해서는 조건이 달라져야 합니다. 5자회담이든 6자회담이든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