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남 성장률 전국 꼴찌 수준...홍준표 석고대죄해야”
경남 민주당 홍준표 사퇴촉구
경남 민주당 홍준표 사퇴촉구ⓒ구자환 기자

민주당 경남도당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해 석고대죄하라고 주장했다.

경남도당은 20일 경남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홍준표 경남도정 4년 3개월 동안 경남의 경제는 무너졌고 성장을 멈췄다”며, 홍 지사가 대선출마에서 발언한 내용을 문제 삼았다.

홍 지사는 지난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출마를 하면서 “누구나 잘 살 수 있는 경상남도를 만들었다... 경남미래 50년 사업으로 미래성장 동력도 충분한 기반을 마련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당은 “경남의 경제성장률은 전국 평균에 못 미치는 꼴찌 수준”이라며 “홍 지사는 경남 도정과 경남의 경제에서 엄청난 성공을 거둔 양 도민과 국민을 기만하며 대통령 출마선언을 했다”며 석고대죄를 촉구했다.

경남도당이 제시한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경남의 경제성장률은 2013년 2%에서 2014년 1%, 2015년은 0.3%로 급격히 떨어졌다. 반면 전국의 경제성장률은 2013년 2.9%에서 2014년 3.3%, 2015년은 2.6%로 완만한 상승과 하락을 거치고 있다.

홍 지사는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대선 출마로 사퇴함에 따라 2012년 12월 보궐선거에서 경남지사로 첫 당선됐다.

경남 민주당, 홍준표 사퇴촉구
경남 민주당, 홍준표 사퇴촉구ⓒ구자환 기자

이와 함께 경남도당은 논란이 되고 있는 홍 지사의 “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라는 발언에 대해 비상식적이라고 반박했다.

경남도당은 “자신의 대선출마를 위한 사퇴는 4월 9일 도의회 의장에게 통보하고 보궐선거의 사유인 경남선관위에 대한 통보는 4월 10일 하겠다는 논리”라며, “이는 현행 선거법 규정의 불명확성을 악용한 지저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또, “선관위가 홍 지사의 꼼수에 놀아난다면 앞으로 모든 공직자는 자신은 사퇴해서 원하는 선거에 출마하면서 법에 정한 보궐선거는 회피하는 황당무계한 상황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꼼수를 버리고 즉시 사퇴하는 것이 국민과 도민, 공직선거법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정영훈 경남도당 위원장은 “홍 지사가 정말 보궐선거 비용이 걱정이 된다면 자신이 대선에 출마하지 않으면 된다”며, “법에는 단체장의 임기가 1년 이상 남아 있으면 보궐선거를 치르도록 되어 있다. 이는 초법적이고 탈법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보궐선거 규정은 행정의 공백을 막으라는 헌법의 기본정신”이라고 덧붙였다.

구자환 기자

민중의소리 전국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주로 경남지역을 담당하며, 영화를 제작하기도 합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