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 트럼프’ 홍준표의 ‘막말’ 총정리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정의철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특유의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연일 '막말' 논란을 빚고 있다. 이에 '홍 트럼프'(홍준표+트럼프)가 그의 새로운 수식어가 됐다.

일각에서는 '박근혜 탄핵' 이후 구심점을 잃은 보수적 표심의 결집을 꾀하기 위한 홍 지사의 계산된 대선 마케팅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한편으로는 오랜 막말 전력을 돌이켜보면 말 그대로 '홍준표 본색'일 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노무현처럼 자살도 검토하겠다"
"문재인?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

홍 지사는 최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된 설화를 잇따라 겪었다.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연루돼 대법원 판결을 남겨 둔 홍 지사는 지난 18일 경북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0.1%도 가능성이 없지만,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해 비난을 샀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며 "바로 옆의 비서실장이 그 내용을 몰랐다면 깜도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전 대통령과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냈던 문 전 대표를 겨냥한 홍 지사의 이러한 발언에 야당은 "막말과 억지 정치의 재개", "패륜적 욕설"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나 홍 지사는 "팩트를 얘기한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방송사 앵커에게 "박근혜 비판하다 잘렸지?"
"다음에는 기분 좋은 질문을 해달라"

이후 2일 SBS 8뉴스에 출연한 홍 지사는 이와 관련된 질문을 하는 김성준 앵커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자꾸 별로 기분 안 좋은 질문만 하는데, 김 본부장(앵커)은 박근혜 대통령 비판하고 잘렸다가 언제 돌아왔느냐"고 엉뚱한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김 앵커는 "그런 일은 전혀 없다"며 "지금 그런 말씀을 나눌 자리는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으나 홍 지사는 "잘렸다가 이번에 돌아온 것이냐"고 거듭 추궁했다. 그는 "다음번에 올 때는 기분 좋은 질문을 해달라"는 말을 끝으로 인터뷰를 마쳤다. 홍 지사가 자신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불편한 질문이 나오자 앙심을 품고 언론사의 인사 문제를 들어 무례한 역공을 가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홍 지사가 자신의 심기를 건드리는 질문을 하는 방송사 앵커에게 거친 발언을 한 사례는 이후에 또 있다. 지난 8일 YTN '호준석의 뉴스인'에 출연한 그는 '국가지도자는 언행이 정제돼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노무현 대통령이나 트럼프가 정제된 언행을 구사했느냐"며 "자기 생각을 솔직히 전달하는 게 지금의 시대다. 자꾸 지도자의 품격을 얘기하면 (되겠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자꾸 품위 찾으려면 다른 데 가서 찾으라. 난 그렇게 살고 싶지 않다"고 역정을 냈다. 이에 앵커가 '대통령 되려면 그렇게 하면 안 되지 않느냐'고 묻자 "그렇지 않은 대통령도 많다"고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양아치 친박이 내게 덮어씌워"

지난달 16일 '성완종 리스트' 사건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홍 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이 사건에 연루된 것은 '친박'(친박근혜) 세력의 음모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양박'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홍 지사는 "2015년에 돈 줄 이유가 없는 사람이 저한테 돈을 줬다고 (친박이) 덮어씌웠다"며 "일부 '양박'들하고 청와대 민정(수석)이 주도적으로 제 사건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박'은 양아치 같은 친박이라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쓰레기가 단식한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홍 지사는 지난해 7월 12일에는 경남 도의회 입구에서 '홍준표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농성 중인 정의당 여영국 도의원을 향해 "2년 더 단식해보라"며 "쓰레기가 단식한다"고 폭언을 했다. 또 사과를 요구하는 여 의원에게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고 응수했다. 이에 경남의 야권이 일제히 반발하며 사퇴를 촉구했으나 도리어 홍 지사는 여 의원을 겨냥해 "더 이상 이러한 무뢰배의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밖에도 홍 지사의 막말 논란은 아래와 같이 수도 없이 많다.

▲2017년 3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상대할 가치 없는 어린애"
▲2012년 12월 종편 방송국 경비원에게 "넌 또 뭐야? 니들 면상 보러 온 거 아니다. 네까짓 게"
▲2011년 7월 질문하는 기자에게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 버릇없게"
▲2011년 11월 기자들과의 만찬에서 "이달 내에 FTA 통과되면 기자 안경을 벗기고 '아구통'을 한 대 날리기로 했다"
▲2011년 10월 대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대 계집애들 싫어한다. 꼴 같잖은 게 대들어서 패버리고 싶다"
▲2011년 6월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자기 성깔에 못 이겨 가신 분"
▲2011년 6월 한나라당 대표 경선 전 TV토론회에서 나경원 의원에게 "거울 보고 분칠이나 하는 후보는 안 된다"
▲2009년 민주통합당 추미애 의원에게 "일하기 싫으면 집에 가서 애나 보든지 (의원)배지 떼라"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